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성민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문성민
출생년도 1986년
직업 스포츠인
소속기관 [現] 현대캐피탈스카이워커스 배구선수
프로필 더보기

뉴스

  • [피플IS] 문세윤, '찰떡콤비' 게스트 아닌 고정 부르는 예능감

    [피플IS] 문세윤, '찰떡콤비' 게스트 아닌 고정 부르는 예능감

    ... 게임이었는데, 수비와 공격을 번갈아하면서 완주했을 때 점수를 획득하는 룰이었다. 수비 역할을 할 때 철벽 방어를 해냈다. 문세윤의 손에 걸리면 무조건 탈락이었다. 꽃거인 콤비 김요한, 문성민도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공격으로 나설 땐 누구보다 강했다. 문세윤은 필살기 살을 앞세워 수비수들을 뚫었다. 오히려 방어하는 사람이 쓰러지는 묘한 상황이 연출되며 웃음바다가 됐다. 문세윤은 철벽 ...
  • 이재영·양효진 등 부상 선수, 도쿄올림픽 위해 돌아온다

    이재영·양효진 등 부상 선수, 도쿄올림픽 위해 돌아온다

    ... 이주아(흥국생명), 세터 이다영(현대건설), 안혜진(GS칼텍스), 리베로 오지영(KGC인삼공사) 등이 뽑혔다. 임도헌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남자대표팀은 14명의 최종 엔트리를 확정했다. 문성민, 신영석, 허수봉(이상 현대캐피탈), 한선수, 정지석(이상 대한항공), 박철우(삼성화재), 나경복(우리카드) 등 베테랑과 젊은 선수를 고르게 뽑았다. 무릎 수술을 받고 재활 중인 전광인(현대캐피탈)은 ...
  • '찰떡콤비' 문세윤 "유민상은 비즈니스, 이진호가 내 진짜 콤비"

    '찰떡콤비' 문세윤 "유민상은 비즈니스, 이진호가 내 진짜 콤비"

    ... '조커' 문세윤의 활약은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만렙콤비' 이수근X은지원, '갑을콤비' 정형돈X데프콘, '꽃거인콤비' 김요한X문성민, '오늘만 콤비' 문세윤X이진호의 뉴트로 버라이어티 JTBC '찰떡콤비'는 23일(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찰떡콤비' ...
  • [리뷰IS] '찰떡콤비' 문성민X김요한 제2의 서장훈 노린 장신 꽃미남

    [리뷰IS] '찰떡콤비' 문성민X김요한 제2의 서장훈 노린 장신 꽃미남

    ... 2TV '1박 2일'로 맺어져 13년 차 친구 사이 이수근과 은지원, 10년 차 친구 사이 정형돈과 데프콘, 20년 차 진한 우정의 이용진과 이진호, 배구선수 김요한과 문성민이 콤비로 등장했다. 콤비들은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며 오프닝을 장식했다. 특히 문성민과 김요한이 등장하자 눈길을 끌었다. '배구계 미남'을 대표하는 두 사람은 각각 198cm,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FA 시장 마감, 신영석 최고 연봉 6억원 재계약…총 37명 중 4명 이적

    FA 시장 마감, 신영석 최고 연봉 6억원 재계약…총 37명 중 4명 이적 유료

    ... 그는 올 시즌 블로킹 1위(세트당 0.664개)를 기록했다. 남자부 FA 최대어로 꼽혔던 레프트 정지석은 대한항공과 5억8000만원에 계약했다. 현대캐피탈은 신영석을 비롯해 주장 문성민(3억원) 리베로 여오현 ·세터 이승원(이상 1억원) 등 내부 FA 4명을 모두 잔류시키는데 성공했다. 대한항공 역시 정지석을 포함해 곽승석(3억7000만원) 김학민(3억원) 황승빈(2억5000만원) ...
  • 최태웅·여오현 '우승 브로맨스'

    최태웅·여오현 '우승 브로맨스' 유료

    ... 출전시간이 짧아도 계속 경기를 했기 때문에 준비는 잘 되어 있었다”고 말했다. 선수로 네 번, 감독으로 두 번 우승한 최 감독은 “우승 뒤에도 여러 행사 때문에 푹 쉬지 못했다”며 “올 시즌 문성민, 전광인, 신영석 등 선수 부상이 많았다. 사실 챔프전 3연승은 예상 못 했다. 과정이 힘들어 더 가치 있는 우승 같다”고 말했다. 여 코치는 깨기 힘든 기록을 세웠다. 프로배구 원년인 2005년부터 ...
  • 최태웅·여오현 '우승 브로맨스'

    최태웅·여오현 '우승 브로맨스' 유료

    ... 출전시간이 짧아도 계속 경기를 했기 때문에 준비는 잘 되어 있었다”고 말했다. 선수로 네 번, 감독으로 두 번 우승한 최 감독은 “우승 뒤에도 여러 행사 때문에 푹 쉬지 못했다”며 “올 시즌 문성민, 전광인, 신영석 등 선수 부상이 많았다. 사실 챔프전 3연승은 예상 못 했다. 과정이 힘들어 더 가치 있는 우승 같다”고 말했다. 여 코치는 깨기 힘든 기록을 세웠다. 프로배구 원년인 2005년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