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용직 객원기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주역의 점사, 은유 통해 세상사 재현한 것

    주역의 점사, 은유 통해 세상사 재현한 것

    ... 괘사 앞에 괘사의 내용과는 별개로 괘명(卦名) 하나를 의례적으로 덧붙이는 방식을 찾았다. 주역의 구조는 그런 식으로 다듬어졌다. 역은 그런 것. 8상과 8괘, 태극 등 다른 문제도 없지 않지만, 그런 것은 사소하고 또 먼 후대의 작위적인 이해다. 점과 언어, 이것이 주역의 뼈대이자 전부다. 문용직 객원기자·전 프로기사moonro@joongang.co.kr
  • 주역의 절반은 점… 주사위 확률처럼, 점과 점은 독립적

    주역의 절반은 점… 주사위 확률처럼, 점과 점은 독립적

    ... 앞에서도 한국의 주역 연구는 눈을 닫고 있다. 권위에 갇힌 학자들과 술사들. 성인의 모델에 기댄 쓸모없는 권위가 모순과 신비를 조장하고 있는 것이다. 그저 안타까울 뿐이다. 이제 마지막 글이 남았다. 주역의 언어, 그 본질에 대해서다. 이게 주역의 전부야? 그런 의문 하실 것이다. 전부다. 문용직 객원기자·전 프로기사moonro@joongang.co.kr
  • 질서 세우려는 마음, 바둑·주역 이해에 큰 영향

    질서 세우려는 마음, 바둑·주역 이해에 큰 영향

    ... 통일적으로 이해하려고 하면 안 된다. 2) 저 문장에 쓰인 언어는 은유가 본질이다. 그러니 시(詩)를 읽듯이 읽어야 한다. 주역은 한마디로 한자로 쓰인 점서다. 그러니 점의 본질을 알면 주역의 반(半)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언어의 본질을 꿰뚫을 수 있다면 나머지 반도 알 수 있다. 그뿐이다. 문용직 객원기자·전 프로기사moonro@joongang.co.kr
  • 스승 부탁 받고, 유력자에게 모른척 져준 슈사쿠

    스승 부탁 받고, 유력자에게 모른척 져준 슈사쿠

    ... 바둑에서도 승부는 경계를 어떻게 세우는가에 의해 좌우되곤 한다. 참여자의 범위가 좁을 때엔 담합이 보통이다. 국회 내 위원회가 그런 세계다. 도치의 시대엔 관(官)과 4대 가문 그리고 후원자가 바둑 세상의 전부였다. 좁은 세계라 압력이 강해 도치도 실력 발휘를 자제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문용직 객원기자·전 프로기사moonro@joongang.co.kr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광석화' 조훈현, 한국 바둑 절정의 순간 맛보다

    '전광석화' 조훈현, 한국 바둑 절정의 순간 맛보다 유료

    ... 해결했다. 동형반복 금지의 대표적인 예는 '패'라는 현상이다. 하지만 완벽을 기한 나머지 다소 아기자기한 맛이 없다. 한국과 일본의 규칙은 모호한 구석이 많은데 그래도 재미가 많다는 장점이 있다. ... 통해 세계로 도약했다. 바둑계의 세계화를 이끈 응씨배는 곧 한국 바둑의 도약대이기도 했다. 문용직 객원기자·전 프로기사moonro@joongang.co.kr Copyright by JoongAng ...
  • 잡기에서 기예로… 현대 바둑의 융성 이끈 '결정적 포석'

    잡기에서 기예로… 현대 바둑의 융성 이끈 '결정적 포석' 유료

    ... 문제다. 바둑의 수법은 공공재. 일본의 축적된 지식에 올라탄 한국과 중국은 이제 승부에서 일본을 넘어섰다. 일본기원의 역사적 역할은 끝난 것인가. 철학은 쇠잔했고 안목도 지쳤다. 문용직 객원기자·전 프로기사moonro@joongang.co.kr Copyright by JoongAng Ilbo Co., Ltd. All Rights Reserved. RSS
  • 서슬 퍼렇던 유신시절, 프로들 뭉쳐 '바둑 권력'에 저항

    서슬 퍼렇던 유신시절, 프로들 뭉쳐 '바둑 권력'에 저항 유료

    ... 분열했다. 김인 7단과 강철민 5단은 어느 쪽에도 가담을 거부했다. 이를 두고 당시 신문기자들은 “사태의 미묘하고도 복잡한 점을 엿볼 수 있다”고 썼다. 기사들의 대한기원으로 기전 몰려관철동 ... 70년대와는 전혀 다른 세상이다. 실로 많은 것이 변했다. 기사파동은 옛이야기가 되었다. 문용직 객원기자·전 프로기사 moonro@joongang.co.kr Copyright by JoongAng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