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백패킹, 용변 봉투 낼테니 허용을" vs "80년대로 돌아가자는 거냐"

    "백패킹, 용변 봉투 낼테니 허용을" vs "80년대로 돌아가자는 거냐" 유료

    ... 곳이다. 2016년 7월부터 1년 5개월 동안 세계 곳곳을 백패킹하며 SNS 스타로 떠오른 민미정(41)씨는 “운악산에서는 불법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합법도 아니다”라며 “해당 지자체에 문의하니 취사만은 하지 말아 달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합법이 아니라는 말은 '허용'이 아니라 '자제'라는 뜻이었다. 최진선(39)씨는 “지금 이 순간에도 어디선가 불법 백패킹 수백 건이 벌어지고 있을 ...
  • 이중전공·융합전공 활성화로 초연결사회 리더 키울 것

    이중전공·융합전공 활성화로 초연결사회 리더 키울 것 유료

    ... “교육부 고위 관료가 방문했던 건 사실입니다. 우리는 학생부 교과 전형을 올해 9.6%에서 내년에 27.8%로 늘렸어요. 거기서 오해가 생겼어요. 제가 교육부에 규정대로 했는데 뭐가 문제냐고 문의했어요. 그랬더니 학생부 교과를 예외(정시와 같게 인정)로 한 것은 학생 모집이 어려운 지방대를 위한 것이지, 최상위권 대학을 위한 게 아니라고 하더군요. 교육부는 2022학년도에도 우리가 ...
  • 이중전공·융합전공 활성화로 초연결사회 리더 키울 것

    이중전공·융합전공 활성화로 초연결사회 리더 키울 것 유료

    ... “교육부 고위 관료가 방문했던 건 사실입니다. 우리는 학생부 교과 전형을 올해 9.6%에서 내년에 27.8%로 늘렸어요. 거기서 오해가 생겼어요. 제가 교육부에 규정대로 했는데 뭐가 문제냐고 문의했어요. 그랬더니 학생부 교과를 예외(정시와 같게 인정)로 한 것은 학생 모집이 어려운 지방대를 위한 것이지, 최상위권 대학을 위한 게 아니라고 하더군요. 교육부는 2022학년도에도 우리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