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누구나 시 쓸 수 있다…세월호 상처도 글 쓰기로 치유 가능
    누구나 시 쓸 수 있다…세월호 상처도 글 쓰기로 치유 가능 ... 수 없는 상태, 사건 당시 선원들의 어떤 불능 상태를 그렇게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문학, 내 마음의 무늬 읽기』 펴내 시인 진은영은 빼어난 예술 작품 생산보다 예술을 통한 타인과의 소통·공감이 중요하다고 믿는다. 마음이 아픈 이를 돕는 문학상담은 그 편이다. [사진 임안나] 그런 정신적 좀비 상태에서 벗어나는 길은? 문학치료·상담에 답이 ... #CULTURE #세상을 바꾸는 지식인 #세월호 #치유 #철학자 진은영씨상처 #예술작품 향유 #문학적 글쓰기
  • [와칭] 미드 속 미친 여자들 왜 이렇게 많을까?
    [와칭] 미드 속 미친 여자들 왜 이렇게 많을까? ... 소위 '미친 여자(Mad Woman)'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Mad Woman은 문학계에서 종종 쓰이는 비유이기 때문에 그대로 옮겨 씁니다. 제가 이 단어를 쓰는 이유는 끝까지 ... 포박당하고 머리에 전기 충격 실험 장치를 쓴 채 이상한 실험을 당하는 것 기억나시나요? 이런 실험 식은 모두 서구 문학, 영상 작품에 묘사돼있는 '미친 여성'의 치료 식이랍니다. 이렇게 고문을 ... #와칭 #watchin #넷플릭스 #watching #와칭위키 #미드 #그레이스
  • 불법 촬영물 등 공유 '기자 단톡방'…경찰, 주요 ID 파악
    불법 촬영물 등 공유 '기자 단톡'…경찰, 주요 ID 파악 ...커] 불법 촬영물과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정보를 공유해 논란이 된 일명 '기자 단톡'을 수사 중인 경찰이 주요 인물의 ID를 파악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 올립니다. 곧바로 피해자의 외모가 남성 3명을 유혹할 만하다는 반응이 나옵니다. 일명 '문학방'이라는 해당 단톡방에는 기자와 PD 등으로 추정되는 수십 명이 익명으로 참여했습니다. ...
  • 경찰, '불법촬영물 공유' 기자 단톡방 주요인물 ID 확보
    경찰, '불법촬영물 공유' 기자 단톡 주요인물 ID 확보 ...] 불법 촬영물과 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정보를 공유해서 논란이 된 일명 '기자 단톡'을 수사 중인 경찰이 주요 인물의 ID를 파악한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 올립니다. 곧바로 피해자의 외모가 남성 3명을 유혹할 만하다는 반응이 나옵니다. 일명 '문학방'이라는 해당 단톡방에는 기자와 PD 등으로 추정되는 수십명이 익명으로 참여했습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누구나 시 쓸 수 있다…세월호 상처도 글 쓰기로 치유 가능
    누구나 시 쓸 수 있다…세월호 상처도 글 쓰기로 치유 가능 유료 ... 수 없는 상태, 사건 당시 선원들의 어떤 불능 상태를 그렇게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문학, 내 마음의 무늬 읽기』 펴내 시인 진은영은 빼어난 예술 작품 생산보다 예술을 통한 타인과의 소통·공감이 중요하다고 믿는다. 마음이 아픈 이를 돕는 문학상담은 그 편이다. [사진 임안나] 그런 정신적 좀비 상태에서 벗어나는 길은? 문학치료·상담에 답이 ...
  • 누구나 시 쓸 수 있다…세월호 상처도 글 쓰기로 치유 가능
    누구나 시 쓸 수 있다…세월호 상처도 글 쓰기로 치유 가능 유료 ... 수 없는 상태, 사건 당시 선원들의 어떤 불능 상태를 그렇게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문학, 내 마음의 무늬 읽기』 펴내 시인 진은영은 빼어난 예술 작품 생산보다 예술을 통한 타인과의 소통·공감이 중요하다고 믿는다. 마음이 아픈 이를 돕는 문학상담은 그 편이다. [사진 임안나] 그런 정신적 좀비 상태에서 벗어나는 길은? 문학치료·상담에 답이 ...
  • [삶의 향기] 잘 살 권리와 사회적 사랑
    [삶의 향기] 잘 살 권리와 사회적 사랑 유료 오민석 문학평론가 단국대 교수·영문학 “목숨을 부지하고 사는 게 왜 그렇게 힘든지 알아? 가솔린이 다 떨어진 채로 달려왔기 때문이야.” 수전 손택의 일기에 나오는 말이다. (알랭 바디우가 ... 찾아다니는 벌들, 먹고 살기 위해 쉼 없이 일하는 사람들의 행위는 모두 “죽음에 저항”하는 삶의 식이다. 자신도 모르게 몸에 내장된 생명의 신호가 모든 생물로 하여금 먹을 것을 찾아 움직이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