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J팟 |
#J팟
#번역기도 모르는 진짜 영어

중앙일보 기자들의 팟캐스트 공간

  • 유소연, LPGA 마이어 클래식 9위...헨더슨, 캐나다 LPGA 최다승 기록
    유소연, LPGA 마이어 클래식 9위...헨더슨, 캐나다 LPGA 최다승 기록 유소연. [AFP=연합뉴스] 유소연(29)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에서 투어 두 대회 연속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경쟁자들의 거센 추격을 뿌리치고, 시즌 2승을 달성했다. 유소연은 17일(한국시각)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의 블라이더필즈 골프장에서 끝난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기록하면서 ...
  • '스테이지K' 트와이스-아이콘-슈주 4강 진출! 최후의 승자는?
    '스테이지K' 트와이스-아이콘-슈주 4강 진출! 최후의 승자는? ... 힘든 일"이라고 격려했다. 이후 은혁과 박준형을 제외한 판정단 전원이 스웨덴을 선택해 스웨덴의 4강 진출이 확정됐다. 두 번째 대결은 '죽음의 조'로 지목된 아이콘 커버팀 미국과 보아 커버팀 중국의 대결이었다. 대진표 편성 때부터 명승부가 예상된 가운데, 미국은 '리듬타'로 발레 등 멤버들의 필살기를 내세운 화려한 안무를, 중국은 '걸스 ...
  • [할리우드IS] 미란다 커·킴 카다시안, '파더스 데이' 맞아 남편♥
    [할리우드IS] 미란다 커·킴 카다시안, '파더스 데이' 맞아 남편♥ 톱모델 미란다 커와 리얼리티 스타 킴 카다시안이 행복한 가정생활을 알렸다. 두 사람은 1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미국의 아버지의 날(파더스 데이)를 기념했다. 미국에선 어머니의 날과 아버지의 날을 각각 챙기는데, 6월 세번째 일요일이 바로 아버지의 날이다. 미란다 커는 스냅챗 CEO인 미국의 억만장자 에반 스피겔과 찍은 셀카를 올리고 "멋진 남편"이라고 소개했다. ...
  • [리뷰IS] '스테이지K' 비아이 통편집·신동 벅찬 감동의 눈물
    [리뷰IS] '스테이지K' 비아이 통편집·신동 벅찬 감동의 눈물 ... 파워풀한 '붐바야'를 완성했으나 초반 실수 때문에 패했다. 스웨덴 팀은 특유의 밝은 에너지로 쐐기를 박았다. 4강 진출을 확정했다. 8강 2라운드는 아이콘 편 우승팀인 미국 팀과 보아 편 우승팀인 중국 팀이 맞대결을 벌였다. 미국 팀은 '리듬 타' 리믹스 버전으로 좀 더 록적인 분위기를 살렸다. 더욱 파워풀해지고 멤버별 개인기를 살린 무대가 돋보였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하경 칼럼] 줏대없이 강대국 눈치나 보면 무시당하다 죽는다
    [이하경 칼럼] 줏대없이 강대국 눈치나 보면 무시당하다 죽는다 유료 이하경 주필 미국이냐, 중국이냐. 마침내 한국이 결정적인 선택을 강요받는 상황에 직면했다. 미국은 한국이 화웨이 통신장비를 쓸 경우 군사·안보 정보공유를 중단하겠다고 으름장을 놓는다. 한·미 동맹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 중국도 삼성·SK하이닉스에 미국 정부의 요구에 따르지 말라고 눈을 부라리고 있다. 경제와 안보의 팔다리가 찢겨나가는 거열형(車裂刑)이 집행되고 ...
  •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승자없는 게임”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승자없는 게임” 유료 ... 국장은 “미·중 무역 전쟁은 '죄수의 딜레마'와 같은 상황이다. 서로 양보가 없어 장기화할 수 있다”고 짚었다. 다음은 그와의 일문일답. 미·중 무역 전쟁에서 지금까지 승자는. 단기적으로 미국이 유리해 보일지 모른다. 하지만 장기화하면 승자 없는 게임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 경제학에서 이야기하는 '죄수의 딜레마' 상황과 유사하다. 둘 다 자기 이익만을 고려해서 선택하지만, 결과적으로 ...
  • 21년 만에…한·미 올해 성장·실업률 동반 역전 가능성
    21년 만에…한·미 올해 성장·실업률 동반 역전 가능성 유료 지난해 한국과 미국의 경제성장률이 역전된 데 이어 올해는 실업률에서도 한국과 미국의 지표가 역전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연 단위로 한·미 성장률·실업률이 동반 역전된 것은 지금까지 1998년 외환위기 때가 유일하다. 16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2010년 5.91%포인트까지 벌어졌던 한·미 실업률 격차는 8년간 한 해도 빠지지 않고 격차가 줄더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