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대법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월남 이상재 대미외교 자료 나왔다, 주미대한제국공사관

    월남 이상재 대미외교 자료 나왔다, 주미대한제국공사관

    ... 기자 = 문화재청이 기증받은 독립운동가 월남(月南) 이상재(1850~1927)의 유품 등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관련 외교자료 8점을 공개한다. 13일 오후 2시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언론에 선보이는 ... 문서들, 업무수행에 필요한 각종 비망록으로 구성되어 있다. 당시 조·미 간 현안사업 중 뉴욕 법관 등이 '조선기계회사'를 설립해 철로, 양수기, 가스 설치 등 3건을 추진하려고 제안한 규칙과 ...
  • 美대법원의 '내년에 주목할 판결들'…다카·선거구 관련 등

    美대법원의 '내년에 주목할 판결들'…다카·선거구 관련 등

    ... 예정이다. 미국은 지난 1950년 이후 인구조사에서 시민권 보유 여부를 묻지 않았다 연방대법원은 또 스스로 얼마나 큰 권한을 가질 수 있을지를 두고 고민할 것으로 보인다. 대법관들은 각 단체가 가진 모호한 법규의 해석과 이와 관련된 소송을 결정하는데 연방대법원이 얼마나 많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를 두고 심리하기로 동의했다. unoism@newsis.com
  • 美대법원 "망명신청 금지 포고문 효력정지 옳다"…정부 항소 기각

    美대법원 "망명신청 금지 포고문 효력정지 옳다"…정부 항소 기각

    ... 트럼프 행정부가 대통령 포고문 효력을 정지시킨 샌프란시스코 연방순회항소법원의 판결이 적절하다고 다수결(5 대 4)로 결정했다. AP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존 로버츠 대법원장을 비롯한 5명의 대법관들은 샌프란시스코 연방법원의 판결에 찬성했고, 최근에 임명된 브렛 캐버노 대법관을 포함한 4명의 보수 성향 대법관들은 반대했다. 앞서 미 국토안보부는 지난달 20일 대통령 포고문의 시행을 일시적으로 ...
  • 폐종양 제거수술 받은 긴즈버그 美대법관

    폐종양 제거수술 받은 긴즈버그 美대법관

    【워싱턴=AP/뉴시스】미국 최고령 대법관인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85)가 2개의 폐종양 제거 수술 후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대법원이 21일(현지시간) 밝혔다.지난 11월30일 긴즈버그 법관의 모습. 2018.12.22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진실 말하러 여기 섰다" 美대법관 청문회 뒤흔든 36년 만의 '미투'

    "진실 말하러 여기 섰다" 美대법관 청문회 뒤흔든 36년 만의 '미투' 유료

    지난 5일(현지시간) 미 상원 법사위 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 질문에 귀를 기울이고 있는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후보자. 청문회는 캐버노 성폭력 의혹으로 연기됐다가 27일 재개됐다. [A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열린 브렛 캐버노 연방대법관 상원 청문회에 성폭력 피해 증인으로 출석한 크리스틴 포드 교수. [AP=연합뉴스] "캐버노가 대법관으로 적합한지를 ...
  • [당신의 역사] 미술관도 화랑도 없던 50년대, 우리의 전시장은 다방이었다

    [당신의 역사] 미술관도 화랑도 없던 50년대, 우리의 전시장은 다방이었다 유료

    ... 거냐”고 불호령을 내렸다. 50년대 화가는 환쟁이로 불렸다. 화가는 직업이 아니라 무직자로 분류됐다. 공무원이던 아버지는 아들이 법관이나 정치가가 되길 바랐다.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그는 58년 홍익대 회화과에 입학했다. 당시 홍대 미대에는 오 관장처럼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화가의 길을 택한 학생들로 가득했다. “미대 학생들은 어디서나 그렸어요. 다방에서도 그리고 ...
  • [당신의 역사] 미술관도 화랑도 없던 50년대, 우리의 전시장은 다방이었다

    [당신의 역사] 미술관도 화랑도 없던 50년대, 우리의 전시장은 다방이었다 유료

    ... 거냐”고 불호령을 내렸다. 50년대 화가는 환쟁이로 불렸다. 화가는 직업이 아니라 무직자로 분류됐다. 공무원이던 아버지는 아들이 법관이나 정치가가 되길 바랐다. 아버지의 반대를 무릅쓰고 그는 58년 홍익대 회화과에 입학했다. 당시 홍대 미대에는 오 관장처럼 집안의 반대를 무릅쓰고 화가의 길을 택한 학생들로 가득했다. “미대 학생들은 어디서나 그렸어요. 다방에서도 그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