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래관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금요 고다방] 최태성 "역사가 올바로 기억되는 그 순간까지"

    [금요 고다방] 최태성 "역사가 올바로 기억되는 그 순간까지"

    ... 들어보시죠. "안녕하세요. 한국사 길잡이 '큰별 쌤' 최태성입니다. 최근 한·일 관계와 강제징용 배상 문제를 지켜보면서 일본 정부에 전하고 싶은 말이 있어가지고 금요 고다방에 사연과 ... 미래는 없다는 말처럼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피해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건강한 한·일 관계미래가 있을 것입니다. 역사가 올바로 기억되는 그 순간까지 우리는 지치지 않고 기억하고, ...
  • 삼바 김태한 '분식 혐의' 구속 기로…'본류수사' 분수령

    삼바 김태한 '분식 혐의' 구속 기로…'본류수사' 분수령

    ... 김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된다면 검찰 수사 전망은 어떻게 되는 겁니까? 삼성그룹 고위 관계자를 향한 수사로도 이어지는 겁니까? [기자] 삼성바이오 수사에서 분식회계 혐의로 영장이 청구된 ... 검찰은 이 수사를 이번 사건의 최종 책임자를 찾는 데 주력할 방침입니다.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같은 전현직 삼성그룹 고위층을 거쳐서 이재용 부회장에게까지 검찰 수사가 이어질 가능성이 ...
  • 靑 "국제법 위반한 건 오히려 일본…지소미아 옵션도 검토"

    靑 "국제법 위반한 건 오히려 일본…지소미아 옵션도 검토"

    ... 춘추관에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대일 관련 브리핑을 하고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19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소미아와 관련해 “아직 아무런 결정을 내린 바 없다”면서도 ... 문제를 해결하기 힘들다”며 “장기간 중재 절차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양 국민 간 적대감이 커져 미래지향적인 관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차장은 “그런데도 우리는 ...
  • 靑 "국제법 위반주체는 오히려 일본…日 상황 악화 발언 중단"

    靑 "국제법 위반주체는 오히려 일본…日 상황 악화 발언 중단"

    ... 경우가 많아 근본적인 문제 해결이 힘들고 장기간 절차가 진행되는 과정에서 적대감이 높아져 양국 미래 관계에도 부정적 영향을 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부당한 조치를 철회하고 상황을 ...IA) 자동 연장 문제를 이번 수출규제 사태와 연결시킬 수 있을지에 집중됐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GSOMIA 파기 가능성이 검토된 적이 있는가'라는 물음에 "아직 아무 결정도 내려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방한 스틸웰의 발언, engage와 encourage 사이

    방한 스틸웰의 발언, engage와 encourage 사이 유료

    ... 위원장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 17일 저녁 스틸웰 차관보와 비공개 면담을 갖고 한·일 관계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들었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스틸웰 차관보는 '미국이 어느 한 편을 ... 밝혔다. 그러면서 “안전하고 번영된 인도·태평양 지역의 개방적·포괄적 구축을 위해 건설적·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쪽 편을 들지 않으면서 공조 복원을 촉구하는 ...
  • [어린이가 희망이다] 30년 전 유엔아동권리협약 산파역…한국위원회 '아동친화도시'도 주목

    [어린이가 희망이다] 30년 전 유엔아동권리협약 산파역…한국위원회 '아동친화도시'도 주목 유료

    ...ld 캠페인을 진행했다. 오는 11월 19~20일에는 유엔 아동권리협약 체결 30주년을 맞아 정부 정책 입안자와 국내외 아동권리 전문가, 유니세프 본부 관계자, 어린이 등이 참여하는 '유엔아동권리협약 30주년기념 서밋'을 열어 국내 아동권리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명할 예정이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 [어린이가 희망이다] 30년 전 유엔아동권리협약 산파역…한국위원회 '아동친화도시'도 주목

    [어린이가 희망이다] 30년 전 유엔아동권리협약 산파역…한국위원회 '아동친화도시'도 주목 유료

    ...ld 캠페인을 진행했다. 오는 11월 19~20일에는 유엔 아동권리협약 체결 30주년을 맞아 정부 정책 입안자와 국내외 아동권리 전문가, 유니세프 본부 관계자, 어린이 등이 참여하는 '유엔아동권리협약 30주년기념 서밋'을 열어 국내 아동권리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명할 예정이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