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래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PM제는 무늬만…비전문가에 맡겨진 국가 R&D지원 극복해야”

    “PM제는 무늬만…비전문가에 맡겨진 국가 R&D지원 극복해야”

    ... 발전을 이룩했다. 1966년에 과학기술분야 국가연구소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가 설립됐다. 1967년에는 과학기술 담당부처로 과기처가 설치되고, 1998년 과기부로 승격되었다. 그 뒤 교과부ㆍ미래부를 걸쳐 현재 과기정통부로 진화해 정부 연구개발 투자에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 그동안 과학기술분야 국가 출연 연구소도 25개로 늘어났고, 과학기술 특성화대학도 KAIST를 포함하여 ...
  • [Talk쏘는 정치] '세월호 민간인 불법감청' 기무사·검찰 등 고발

    [Talk쏘는 정치] '세월호 민간인 불법감청' 기무사·검찰 등 고발

    ... 동원했다고 볼 수 있는 내용이 담겨있는데요, 전파관리소는 전국 10곳에 지소를 두고 방송과 통신, 생활 무전기 같은 국내 모든 전파를 관리 감독하는 국가기관입니다. 기무사 문건에는 미래부 산하 10개 전파 관리소와 20개 기동팀에서 무선통화 감청을 해야한다고 제안한 것으로 돼 있습니다. 더 놀라운 것은 바로 해당 문건에 검찰총장의 지시로 즉시 시행 중이라는 문구가 적혀있었다는 것입니다. ...
  • [소셜라이브] 박근혜 청와대에 보고된 우리들의 '일상'

    [소셜라이브] 박근혜 청와대에 보고된 우리들의 '일상'

    ... 국방부는 "기무사 관련 자료는 다 국가기록원에 넘겨 확인할 방법이 없다"며 정확한 해명을 피하고 있습니다. 더욱이 문건에 따르면 도청을 도운 것으로 보이는 검찰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당시 미래부)는 아예 연관 사실을 부인하는 중입니다. 단 1부 남은 문서로 5년 만에 드러난 진실, 아직도 밝혀져야 할 것은 많아 보입니다. JTBC도 '민간인 불법 감청'에 대한 취재를 ...
  • 대검 "실시간 무선통신내역 확인 요청"…수상한 '협조 공문'

    대검 "실시간 무선통신내역 확인 요청"…수상한 '협조 공문'

    [앵커] 기무사가 유병언 씨를 검거하기 위해서 민간인을 도청할 당시 국가 시설을 동원한 의혹 어제(9일) 전해드렸죠. 그런데 당시 검찰이 미래부 산하 전파 관리소에 보낸 공문을 JTBC가 입수해서 확인했습니다. 검찰총장 명의의 문서에는 "실시간 무선 통신 내역에 대한 확인을 요청한다"는 내용이 들어 있었습니다. 검찰은 유병언 씨의 무전기 통화 신호음을 잡기 위해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핵폭탄의 그늘' 아래서 미안하고 불안하게 살아야지만…

    '핵폭탄의 그늘' 아래서 미안하고 불안하게 살아야지만… 유료

    ... 못하리라는 법은 없다고 말한다. 그리고 그는 여러 대학과 정부 체제의 안과 밖에 보이기 시작한 미래 연구소 등과 같은 제도가 이것을 떠맡게 될 것이라고 한다. 이것은 정부 안에 자리하게 될 미래부(未來部)로 귀착할 것이라고 한다. 인간 문제의 장기적 해결을 위한 이러한 제안이 참으로 완전히 신뢰할 수 있는 대책이 될지는 알 수 없는 일이다. 조금 더 부정적인 관점을 취한다면, 제안되는 ...
  • '핵폭탄의 그늘' 아래서 미안하고 불안하게 살아야지만…

    '핵폭탄의 그늘' 아래서 미안하고 불안하게 살아야지만… 유료

    ... 못하리라는 법은 없다고 말한다. 그리고 그는 여러 대학과 정부 체제의 안과 밖에 보이기 시작한 미래 연구소 등과 같은 제도가 이것을 떠맡게 될 것이라고 한다. 이것은 정부 안에 자리하게 될 미래부(未來部)로 귀착할 것이라고 한다. 인간 문제의 장기적 해결을 위한 이러한 제안이 참으로 완전히 신뢰할 수 있는 대책이 될지는 알 수 없는 일이다. 조금 더 부정적인 관점을 취한다면, 제안되는 ...
  • [현장에서] 넷플릭스 휩쓰는데 '갈라파고스 규제' 부활?

    [현장에서] 넷플릭스 휩쓰는데 '갈라파고스 규제' 부활? 유료

    ... 재도입하면 KT만 불리할 것 같지만, 사실 이 문제는 특정사의 유불리 차원을 넘어 미디어 산업 개편 전반과 관련된 문제다. 고민하는 과방위원들에게 이 문장을 다시 꺼내 들려주고 싶다. '미래부는 여론의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어떤 정책이 산업의 파이를 키울 것인지를 봐야 한다. 그래서 한국의 통신이, 콘텐트가, 세계 시장으로 뻗어나가게 해야 한다. 열흘 뒤 국내 시장에서 서비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