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1년 만에 95등→1등 된 사례 있다”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의 몸부림
    [단독] “1년 만에 95등→1등 된 사례 있다”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의 몸부림 유료 ... 검찰이 내세운 공소 사실 중 부실하다거나 허점이 드러난 부분이 한 군데도 없었다”고 말했다. 쌍둥이 자매도 계속 무죄를 주장하면서 검찰에 의해 기소될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검찰은 이들이 미성년자인 점을 감안해 정식으로 재판에 넘기지 않고 소년부로 송치했다. 하지만 이날 서울가정법원은 자매가 계속 혐의를 부인한단 점을 고려해 다시 검찰에서 기소 여부를 판단하도록 사건을 돌려보냈다. ...
  • “주민증 문질러봐요” 술집들의 미성년 퇴치법 유료 지난 1월 25일 오전 3시쯤 대구 달서경찰서에 “음식점에서 청소년이 술을 마시고 있다”는 전화가 걸려왔다. 경찰이 상인동에 있는 해당 음식점으로 가보니 구석에서 미성년자 6명이 술을 마시고 있었다. 경찰은 이들을 귀가 조치했고, 관할 달서구청에서는 업주 이모(50)씨에게 청소년 보호법 위반으로 영업정지 1개월 처분을 내렸다. 업주 이씨는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
  • [정재승 칼럼] 미래세대를 위한 비례대표
    [정재승 칼럼] 미래세대를 위한 비례대표 유료 ... 흥미로운 실험을 진행한 바 있다. 국회의원에 출마한 후보들에게 '당신에게는 미래세대를 위한 공약이 있나요?'를 묻는 캠페인을 벌였다. 여기서 미래세대란, '아직 태어나지 않았거나 미성년자여서 현세대의 의사결정에 참여할 수는 없으나, 현세대의 정책에 영향은 받는 세대'를 뜻한다. 참정권이 없다 보니 아무도 그들을 대변해주진 않지만, 현세대의 의사결정에 크게 영향을 받는 억울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