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공무원이 등 돌리면 나라 못 움직여”
    [조강수 논설위원이 간다] “공무원이 등 돌리면 나라 못 움직여” 유료 ... 지난 10일이다. 며칠 뒤 KTX를 타고 오송역에 내려 세종시로 향했다. 가는 길은 뿌옜다. 미세먼지인지, 안개인지 잔뜩 내려와 오리(五里)의 분별이 난망했다. 거대한 인공 도시에 듬성듬성 들어선 ... 공직 사회 복지부동을 초래한 것은 큰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권 전 의원은 공무원 복지부동의 원인을 이렇게 설명했다. “과거엔 전 정부 국정과제 실천에 앞장섰더라도 뇌물 등의 비리가 없다면 ...
  • 탈원전 어닝쇼크…한전, 1분기 6299억 사상 최악 적자
    탈원전 어닝쇼크…한전, 1분기 6299억 사상 최악 적자 유료 ... 석탄 발전 비중이 지난해 1분기 43.7%에서 38.5%로 줄었다. 김갑순 처장은 “예년보다 미세먼지가 극심해지면서 석탄 발전 비중을 줄였다”고 말했다. 석탄 발전 비중을 줄이면 보다 싼 가격인 ... 된다. 하지만 원전이용률은 문재인 정부 출범 전 수준을 따라잡지 못하고 있다. 대규모 적자 원인을 두고 '탈원전 발(發) 어닝 쇼크'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원전이용률은 연간 최대 가능 ...
  • 미세먼지 배출량 조작, 측정대행업체 관리 소홀도 한몫
    미세먼지 배출량 조작, 측정대행업체 관리 소홀도 한몫 유료 대기오염물질 측정업체와 짜고 미세먼지 원인물질 수치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받는 LG화학 여수공장의 모습. [ 연합뉴스] 여수국가산업단지에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조작한 혐의를 받는 대기업 ... 광주사업장도 조사를 받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주요 대기업이 속속 혐의를 받게 됨에 따라 이 사건이 '미세먼지 게이트'로 번질 조짐을 보인다. 정부의 허술한 배출량 관리 체계가 이번 사태를 키웠다는 지적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