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미세먼지 심한 날 노후 경유차 서울 못 들어온다
    미세먼지 심한 날 노후 경유차 서울 못 들어온다 유료 ...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우선 대도시 최대 배출원인 경유차(수도권 출량의 22.1%)의 감축을 위해 의견수렴 등을 거쳐 감축 로드맵을 마련하기로 ... 받지 않은 간이측정기를 제작·수입한 경우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공사장, 출시설 등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하는 곳에서 미세먼지 저감 조치를 위반할 경우에도 최대 200만원의 ...
  • 미세먼지 심한 날 노후 경유차 서울 못 들어온다
    미세먼지 심한 날 노후 경유차 서울 못 들어온다 유료 ...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우선 대도시 최대 배출원인 경유차(수도권 출량의 22.1%)의 감축을 위해 의견수렴 등을 거쳐 감축 로드맵을 마련하기로 ... 받지 않은 간이측정기를 제작·수입한 경우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게 된다. 공사장, 출시설 등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하는 곳에서 미세먼지 저감 조치를 위반할 경우에도 최대 200만원의 ...
  • 미세먼지 배출원 석탄 발전소 투자하는 국민은행… 시민단체 "금융 조달 멈춰라"
    미세먼지 출원 석탄 발전소 투자하는 국민은행… 시민단체 "금융 조달 멈춰라" 유료 ... 석탄 발전소 사업 금융 주관사로 참여해 비판받고 있다. 국내 1위 은행인 국민은행이 대표적인 미세먼지 출원으로 꼽히는 석탄 발전소 건설 사업에 뛰어들어서다. 시민단체는 국민은행에 금융 조달을 ... 배출원인 석탄 발전소 투자에 앞장서는 국민은행을 정면으로 비판했다. 환경운동연합은 "다량의 미세먼지 출로 국민들이 숨 쉬기 어려워질수록 석탄 발전소에 투자한 기업들은 이익을 올리는 셈"이라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