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최영미 시인 "괴물이란 시 …너무 늦게 써서 미안했다"

    최영미 시인 "괴물이란 시 …너무 늦게 써서 미안했다"

    ... 많아서 주변에 보내도 될까 물어봤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워낙 사회적 파장이 컸던 시를 발표한 것에 대한 후회는 없느냐고 묻자 "없다. 오히려 시를 쓰면서 너무 늦게 쓴다는 생각에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고 했다. "2016년 가을 문단 내 성폭력 고발이 시작됐고, 고양예고 졸업생들이 배용제 시인의 성폭력을 고발했다. 미안한 마음이 들었고, 나도 시를 발표할 용기를 얻었다"고 ...
  • '바람이 분다' 측 "감우성♥김하늘 두번째 선택 그려져…애틋+절절"

    '바람이 분다' 측 "감우성♥김하늘 두번째 선택 그려져…애틋+절절"

    ... 지키는 김하늘. 잠들어 있는 평온한 얼굴의 감우성을 바라보는 김하늘의 모습은 애틋하기만 하다. 지난 5년의 세월을 갚기라도 하듯 자리를 떠나지 않고 그를 지키는 김하늘의 불안과 걱정, 미안함이 눈빛에서 가득 담겨 있다. 이어진 사진 속 정신을 차린 감우성에게 기억을 상기시키려는 김하늘의 간절함과 초점 잃은 감우성의 시선이 엇갈리며 궁금증을 증폭한다. 먼 길을 돌아 재회한 감우성과 ...
  •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입원실 포착…또다시 닥친 위기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입원실 포착…또다시 닥친 위기

    ... 누워있는 도훈을 지키는 수진. 잠들어 있는 평온한 얼굴의 도훈을 바라보는 수진의 모습은 애틋하기만 하다. 지난 5년의 세월을 갚기라도 하듯 자리를 떠나지 않고 그를 지키는 수진의 불안과 걱정, 미안함이 눈빛에서 가득 담겨있다. 이어진 사진 속, 정신을 차린 도훈에게 기억을 상기시키려는 수진의 간절함과 초점 잃은 도훈의 시선이 엇갈리며 궁금증을 증폭한다. 먼 길을 돌아 재회한 도훈과 수진에게 ...
  • [종합IS] 일상으로 돌아간 김상교..끝 없는 YG 논란

    [종합IS] 일상으로 돌아간 김상교..끝 없는 YG 논란

    ... 가족들을 보게 되면 저를 멈추게 하실까봐 혹은 제가 외로움을 견디지 못 하고 무너질까 하여 11월 24일 이후로 가족을 철저하게 아무도 만나지 않았습니다'라며 '하지만 미안합니다. 이제 저는 물러납니다. 타인에 의한 것이 아닙니다. 제가 정한 기준은 여기까지입니다. 이제 접었던 제 사업, 제 꿈 문화를 일으키겠다던 저의 모습으로 돌아가야합니다'라고 밝혔다.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독주 체제' SK가 주말 3연전에서 얻은 것

    '독주 체제' SK가 주말 3연전에서 얻은 것 유료

    ... 제공 세 번째 경기는 올 시즌 부진에 빠졌던 주전 포수 이재원이 34경기 만에 터트린 결승 2점 포로 승리해 더 값졌다. 여러 차례 "팬들의 비난은 당연한 일인 것 같다. 동료들에게도 미안하다"며 고개를 숙였던 이재원이 마침내 부진 탈출 신호탄을 쏜 것이다. 염경엽 SK 감독이 "3연전 스윕에는 이재원의 공이 컸다"고 말할 정도로 포수로 역할도 훌륭하게 해냈다. 이뿐 아니다. ...
  • 성남 8경기 무승 끝낸 환상 결승골···프로 11년차 김현성, 전성기를 꿈꾸다

    성남 8경기 무승 끝낸 환상 결승골···프로 11년차 김현성, 전성기를 꿈꾸다 유료

    ... 높아진다고 조언해 주신 덕분에 의식적으로 득점 지점으로 움직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팀에서 고참급인데, 공격수로 득점에 기여하지 못해 팀 공격이 답답했다. 이번 득점으로 동료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덜었는데, 여기서 그치지 않고 더 열심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프로 11년 차 선수가 된 김현성은 아직 전성기라고 할 만한 시즌이 없다. 2009년 FC 서울 유니폼을 ...
  • [IS 인터뷰] 은퇴하는 이범호, "20년 뛰었기에 미련없이 떠난다"

    [IS 인터뷰] 은퇴하는 이범호, "20년 뛰었기에 미련없이 떠난다" 유료

    ... 다른 팀에서 더 하기도 어려우니 올해가 마지막이면 좋을 것 같다'고 설득했다. 그랬더니 '그동안 고생 많이 했다'면서 제2의 인생을 준비하자고 하더라. 아내에게 가장 미안하고 고맙다." -현역 생활 마지막 타석을 그려본 적이 있나. "20년 프로 생활을 하면서 언젠가는 마지막이 올 거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어떤 상황에서 어떤 타석에 들어서면 좋겠다는 상상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