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비즈 칼럼] 폐목재의 변신…숲이 주는 새로운 산림자원순환의 시대

    [비즈 칼럼] 폐목재의 변신…숲이 주는 새로운 산림자원순환의 시대

    ... 급증했다. 그러나 국내 주요 화력발전회사는 상당량의 목재 펠릿을 수입하고 있다. 게다가 현재 연간 약 400만㎥의 미이용 산림 바이오매스가 국내 산림에 방치되고 있어 그대로 뒀다가는 산불 등 산림재해 발생 시 피해를 키울 수 있다. 이에 산림청은 국내 산림 바이오매스의 활용도를 높이고자 노력하고 있다. 우선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유통이력 ...
  • 충남도, 밀원수 식재 등 산림정책·방향 모색

    충남도, 밀원수 식재 등 산림정책·방향 모색

    ... 산불방지 등 산림 보호·관리 521억원, 생활 밀착형 녹지 공간 확충 147억원, 청정 임산물 이용 증진 등 364억원, 맞춤형 산림복지서비스 224억원 등이다. 도는 이와 별개로 밀원수 536㏊를 식재하고, 신규 일자리로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수집단과 고향숲 지킴이 관리원 운영 등 총 24개 분야 2460여개의 산림 일자리도 확대한다. 특히 지자체 최초로 ...
  • 충남도, 올해 426억원 투입 2466개 일자리 창출

    【홍성=뉴시스】유효상 기자 = 충남도가 올해 426억원을 투입해 24개 분야 2466개 산림 일자리를 창출한다. 충남도는 산림바이오매스의 효율적 활용 및 산림복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 올해 신규 사업으로 추진되는 숲가꾸기 과정에서 생산되는 부산물을 수집, 재활용 대안을 찾는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수집단 등에 572명을 채용한다. 이 사업에는 87억원이 투입된다. 산불 감시와 ...
  • 버려진 목재로 친환경 전기 생산시대 열렸다

    버려진 목재로 친환경 전기 생산시대 열렸다

    ... 약 688억원에 이른다. 벌채 후 수집비용이 많이 들어 산지에 남겨진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는 연간 400만㎥에 이르며 이는 산불위험 및 산림재해에 악영향을 미친다. 박 차장은 "이번 계약으로 산지에 방치되고 있는 미이용 산림바이매스를 발전용 에너지원으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이를 통해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발전용 목재펠릿을 국내산으로 대체, 외화 절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비즈 칼럼] 폐목재의 변신…신재생에너지로 880억 절감

    [비즈 칼럼] 폐목재의 변신…신재생에너지로 880억 절감 유료

    ... 급증했다. 그러나 국내 주요 화력발전회사는 상당량의 목재 펠릿을 수입하고 있다. 게다가 현재 연간 약 400만㎥의 미이용 산림 바이오매스가 국내 산림에 방치되고 있어 그대로 뒀다가는 산불 등 산림재해 발생 시 피해를 키울 수 있다. 이에 산림청은 국내 산림 바이오매스의 활용도를 높이고자 노력하고 있다. 우선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유통이력 ...
  • [비즈 칼럼] 폐목재의 변신…신재생에너지로 880억 절감

    [비즈 칼럼] 폐목재의 변신…신재생에너지로 880억 절감 유료

    ... 급증했다. 그러나 국내 주요 화력발전회사는 상당량의 목재 펠릿을 수입하고 있다. 게다가 현재 연간 약 400만㎥의 미이용 산림 바이오매스가 국내 산림에 방치되고 있어 그대로 뒀다가는 산불 등 산림재해 발생 시 피해를 키울 수 있다. 이에 산림청은 국내 산림 바이오매스의 활용도를 높이고자 노력하고 있다. 우선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유통이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