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치코 왕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스모장에 의자, 스카이트리엔 성조기…아베의 트럼프 모시기

    스모장에 의자, 스카이트리엔 성조기…아베의 트럼프 모시기

    ... 주최하는 궁중만찬 등이 예정돼 있다. 2017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에서 셋째)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넷째)가 6일 일왕의 거처를 방문해 각각 아키히토 당시 일왕(왼쪽), 미치코 당시 왕비(오른쪽)와 환담을 나누고 있다. 이날 일왕은 '양국 간 우호관계와 미국의 지원으로 오늘날의 일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쿄 AP=연합뉴스] 방일 마지막날인 28일엔 ...
  • [글로벌 아이] '미치코'에서 '마사코'로

    [글로벌 아이] '미치코'에서 '마사코'로

    ... 좀 입는다' 하는 친구들은 하나씩 갖고 있는 '잇 템'이었다. 그런데 누군가로부터 “일본 왕비 이름이 적힌 옷이 뭐가 좋으냐”라는 핀잔을 듣고는 왠지 '입어서는 안되는 옷'이 되어버렸다. ... 코시노라는 유명 디자이너 이름에서 따온 것이라는 걸 알게 된 건 그로부터 꽤 나중의 일이었다. 미치코 왕비와 관련이 없음은 물론이다. 아키히토 일왕 재임 중 미치코 왕비의 존재는 꽤 컸다. 두 ...
  • 사요나라 헤이세이…아키히토 13분 퇴위식 “감사하고 행복”

    사요나라 헤이세이…아키히토 13분 퇴위식 “감사하고 행복”

    ... 제례를 가졌다. 이어 새 일왕에 오르는 나루히토(?仁·59) 왕세자도 같은 곳을 배례했다. 미치코(美智子·84) 왕후는 지병인 경추신경근병증 때문에, 마사코(雅子·56) 왕세자비는 퇴위식 준비를 ... 남기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AP=연합뉴스] 아키히토 일왕은 오늘(1일) 자정부터 상왕, 미치코 왕비는 상왕후가 된다. 퇴위 뒤엔 고쿄에서 멀지 않은 다카나와 황족 저택(高輪皇族邸)으로 거처를 ...
  • [앵커브리핑] '미치코의 시대는 가고…'

    [앵커브리핑] '미치코의 시대는 가고…'

    ... 돼버린 무엇이 아니었을까… 당시의 여성잡지의 표지 인물로 가장 많이 등장했던 인물이 바로 미치코 왕세자 비었습니다. 이제 왕실로 시집온 지 얼마 되지 않았던 그는 일본에서는 단연 화제의 인물이었고 ... 그토록 어려운 저 땅의 정치인들에게 그의 진정성 있는 한마디가 필요했던 오늘… 그의 옆에 미치코 왕비는 여전히 온화한 얼굴로 서 있었으니… 이래저래 또 한 시대가 가는데… 새로 오는 시대에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미치코'에서 '마사코'로

    [글로벌 아이] '미치코'에서 '마사코'로 유료

    ... 좀 입는다' 하는 친구들은 하나씩 갖고 있는 '잇 템'이었다. 그런데 누군가로부터 “일본 왕비 이름이 적힌 옷이 뭐가 좋으냐”라는 핀잔을 듣고는 왠지 '입어서는 안되는 옷'이 되어버렸다. ... 코시노라는 유명 디자이너 이름에서 따온 것이라는 걸 알게 된 건 그로부터 꽤 나중의 일이었다. 미치코 왕비와 관련이 없음은 물론이다. 아키히토 일왕 재임 중 미치코 왕비의 존재는 꽤 컸다. 두 ...
  • 사요나라 헤이세이…아키히토 13분 퇴위식 “감사하고 행복”

    사요나라 헤이세이…아키히토 13분 퇴위식 “감사하고 행복” 유료

    ... 제례를 가졌다. 이어 새 일왕에 오르는 나루히토(?仁·59) 왕세자도 같은 곳을 배례했다. 미치코(美智子·84) 왕후는 지병인 경추신경근병증 때문에, 마사코(雅子·56) 왕세자비는 퇴위식 준비를 ... 남기고 자리에서 물러났다. [AP=연합뉴스] 아키히토 일왕은 오늘(1일) 자정부터 상왕, 미치코 왕비는 상왕후가 된다. 퇴위 뒤엔 고쿄에서 멀지 않은 다카나와 황족 저택(高輪皇族邸)으로 거처를 ...
  • “이용당했다” → “보물 파트너” 트럼프를 바꾼 아베 스킨십

    “이용당했다” → “보물 파트너” 트럼프를 바꾼 아베 스킨십 유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왼쪽에서 셋째)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넷째)가 6일 일왕의 거처를 방문해 각각 아키히토 일왕(왼쪽), 미치코 왕비(오른쪽)와 환담을 나누고 있다. 이날 일왕은 '양국 간 우호관계와 미국의 지원으로 오늘날의 일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쿄 AP=연합뉴스] “일본은 보물 같은 중요한 파트너이고 미국에 없어서는 안 될 동맹국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