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노총 조합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검찰, 불법집회 주도 민노총 조합원 31명 기소 유료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노조 관계자 31명이 불법 집회를 주도한 혐의로 대거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달 김명환(54) 민주노총 위원장에 이어 조합원 수십명까지 무더기로 재판을 받게 됐다. 1일 법조계와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 김수현)는 지난달 김수억 민주노총 기아차 비정규직지회장 등 31명을 집회와시위에관한법률(집시법) ...
  • [현장에서] 최저임금 당사자는 “동결”…민노총선 “삭감했으니 총파업”

    [현장에서] 최저임금 당사자는 “동결”…민노총선 “삭감했으니 총파업” 유료

    ... 부추겼지만, 전반적인 시장 임금의 시작점을 높여 중간소득 이상 가구주의 임금 상승에는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고소득 노동자가 많은 민주노총 입장에선 최저임금이 급격히 오른 것이 조합원의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었던 셈이다. “최저임금이 많이 올라도 일자리를 잃으면 무슨 소용이냐”는 취약계층의 목소리는 이들의 고려 대상이 아닌 것 같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
  • [사설] 정부는 민노총의 인질로 남을지 국민 편에 설지 결정하라 유료

    ... 발목을 잡고 있다. 미·중 무역전쟁에다 일본의 경제보복까지 겹치며 지금 우리 경제는 한 치 앞도 내다보기 어려운 최악의 위기 상황이다. 그런데 민주노총은 이런 엄중한 현실엔 눈을 감고 오직 조합원만을 위해 눈앞의 이익을 관철시키겠다며 무리한 총파업으로 정부와 각을 세우고 있다. 민주노총은 3일부터 오늘(5일)까지 공공부문 비정규직 철폐를 요구하는 총파업대회를 이어갔다. 여기엔 전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