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둥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숲으로 나간 '차이나는 클라스' "한국, 산림복구 성공한 유일한 국가"

    숲으로 나간 '차이나는 클라스' "한국, 림복구 성공한 유일한 국가"

    ... 이야기에 푹 빠졌다. 전영우 교수는 "현재 우리나라가 일본, 스웨덴, 핀란드와 함께 세계 4대 림 강국이지만 불과 30년 전만 해도 헐벗은 모습이었다"라고 전해 충격을 안겼다. 대한민국의 ... 힘, 자연의 힘 모두 대단하다"라며 감탄했다. 유엔마저 치유 불가능하다고 했던 대한민국의 민둥산을 푸른 숲으로 변화시킨 과정은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신록의 계절, 숲에서 펼쳐진 특별한 야외 ...
  • “DMZ는 한반도 허파”…미세먼지로 재조명된 DMZ의 가치

    “DMZ는 한반도 허파”…미세먼지로 재조명된 DMZ의 가치

    ... 파주 3개 코스 중 고성 구간을 우선 민간에 개방했다. 백마고지 전적비 부근 철원 구간과 도라 전망대를 경유해 철거된 GP를 방문하는 파주 구간도 단계적으로 개방할 계획이다. ━ 한반도 ...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녹색연합이 공개한 북한 쪽 사진들을 보면 사천강 주변의 여니·군장·천덕 등 많은 지역이 민둥산이었다. 서재철 녹색연합 전문위원은 “북한은 경제난으로 ...
  • '특화숲 조성' 구미시, 유적지 알고도 파헤쳐 유물 '박살'

    '특화숲 조성' 구미시, 유적지 알고도 파헤쳐 유물 '박살'

    ... 구미시는 고분군이 있다는 걸 확인하고도 공사를 했습니다. 윤두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절반이 민둥산이 됐습니다. 큰 나무가 모두 잘려 나갔습니다. 구미시가 돌배나무 특화 숲을 만드느라 ... 들어갑니다. 그런데 숲길을 따라 들어가다 보니 깨진 토기 조각들이 눈에 띕니다. 길에서도, 중턱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돌배나무를 심느라 다 파헤쳐 놓은 이곳은 고분군 지역입니다. ...
  • [밀착카메라] 민간에 기댄 피해 수습…"시스템 보완" 목소리

    [밀착카메라] 민간에 기댄 피해 수습…"시스템 보완" 목소리

    [앵커] 이번 강원도 동해안 불 현장에서는 '민간 단체'의 활약도 돋보였습니다. 노령의 피해 주민들을 진료하고, 현장에 남은 동물들을 구호한 것도 모두 민간 단체들이었습니다. ... 갖다 대면 쉽게 바스러지고 재도 묻어나옵니다. 이렇게 불에 탄 나무는 베어내 쌓아뒀습니다. 불로 민둥산이 된 이곳에 남아있는 것은 듬성듬성 서있는 소나무 몇그루 뿐입니다. 당시 357ha,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금강산 신계사 템플스테이 어때요

    금강 신계사 템플스테이 어때요 유료

    신년 계획 밝히는 원행 스님. [사진 조계종] “금강 신계사에 템플스테이 센터를 건립해 남북한 불교 교류의 거점으로 삼겠다.” 조계종 신임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16일 서울 견지동 ... 봉축법요식을 열 계획이다. 현재 북한에는 60여 개 전통사찰이 남아 있다. 사찰 주변의 이 대부분 민둥산이다. 원행 총무원장은 “사찰 옆 사찰림에 나무를 심는 일부터 지원할 방안”이라며 ...
  • 천안함 폭침 때도 대북 산림지원은 타진했던 북한의 속사정

    천안함 폭침 때도 대북 림지원은 타진했던 북한의 속사정 유료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사막으로 변한 북녘 … 대북 림지원 발등에 불 ━ 남북 림협력 해법은 나무가 거의 없어 민둥산에 가까운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북한의 림. 국립산림과학원은 ... 지역의 림 899? 가운데 32%가 황폐화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사진 김성일 서울대 림과학부 교수] 요즘 대북접촉에 나선 우리 민간단체나 기관이 북측 인사로부터 자주 듣는 말이 ...
  • 폭우에 2m 웅덩이 … 민둥산 태양광에 주민 분통

    폭우에 2m 웅덩이 … 민둥산 태양광에 주민 분통 유료

    충북 청주시 오창읍 성재1리에 설치된 태양광발전시설에 최근 내린 폭우로 2m 깊이 구덩이가 생겼다. 토사가 유출되면서 기둥 바닥도 드러났다. [최종권 기자] “경사가 심한 벌거숭이 에 태양광발전 시설을 하면 어쩌자는 겁니까.” 3일 오후 충북 청주시 오창읍 성재2리. 주민 신언관(62)씨가 토사가 덮친 결명자 밭을 보며 한숨을 쉬었다. 신씨의 밭 뒤편에는 2만9000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