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위안부 다큐의 시작

    [노트북을 열며] 위안부 다큐의 시작 유료

    ... 평론가가 던진 질문이다. 감독의 생각은 이랬다. 생존자 할머니들이 한국 사회 가부장제 등으로 증언하기 힘들었다가 90년대에서야 페미니즘 운동에 힘입어 목소리를 낼 수 있었을 거라고. 당시 민주화 영향도 있었을 거라 덧붙였다. 거기에 보탤 게 있다. 전 세계적으로 30여 편 나온 위안부 다큐·영화의 본격적인 물꼬를 튼 건 1995년 작 '낮은 목소리'(감독 변영주)다. 당시 한국 ...
  • 평화당 분당 수순…정동영, 박지원 겨냥 “원로정치인이 선동”

    평화당 분당 수순…정동영, 박지원 겨냥 “원로정치인이 선동” 유료

    지난 2일 민주평화당 의총에서 정동영 대표(왼쪽)와 박지원 의원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총선을 9개월 앞둔 정치권에 다시 '제3지대론'이 불붙고 있다. 불을 댕긴 건 민주평화당이다. 평화당은 16일 의원총회에서 끝장토론 끝에 의원 10명이 사실상 탈당을 선언, 분당 수순에 접어들었다. 유성엽(원내대표)·천정배(6선)·박지원(4선)·장병완(3선)·...
  • [시선2035] 조국 수석의 허망한 죽창론

    [시선2035] 조국 수석의 허망한 죽창론 유료

    ... 나도 한방”이었다. 이들의 절망을, 정권 교체 동력으로 바꿨던 인사 중 하나가 바로 서울대 조국 교수였다. 그는 제자뻘 청년들에게 “정권교체가 이뤄지지 않으면 대한민국은 '헬조선'이 '민주공화국'을 대체할 것”이라고까지 말했다. 하지만 학자와 청와대 민정수석 자리의 간극은 크다. “대책을 내놓아야 할 정부가 민족주의에만 기댄다”는 야권 비판이 쏟아지는 까닭이다. 그러자 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