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다분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노인과 병원의 바다

    [분수대] 노인과 병원의 바다 유료

    ... 국가 차원에서 '주치의 제도'를 도입해 1차 의료를 강화하고 과잉진단, 대형병원 쏠림, 환자의 소외감 등을 개선하자는 일부 의사들의 주장이다. “'의료'라는 넓고 위험한 정보과학기술의 바다 앞에서 타야 할 배와 목적지를 정해야 할 때, 개인이 위험부담을 안고 결정을 한다”(이재호 가톨릭의대 교수)는 지적엔 설득력이 있다. 물론 허점이 있겠지만, 병원의 바다에서 허우적대다 ...
  • [이철호 칼럼] 한 방에 훅 가는 판에 한국 정부는 어디 있는가

    [이철호 칼럼] 한 방에 훅 가는 판에 한국 정부는 어디 있는가 유료

    ... 불가능하다. 호환성과 안정성도 의심받아 스마트폰 수출이 어려워진다. 삼성전자조차 한때 자체 OS인 '바다'와 '타이젠'을 개발했지만 설 자리를 잃어버렸다. 화웨이의 런정페이 회장은 “미국 없이도 살아남을 ... 분명하다. 어차피 인공지능과 자율주행, 5G 같은 미래기술은 승자독식이다. 글로벌 패권의 분수령이 될 이번 기술 냉전은 미·중 모두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승부처다. 아이폰의 70%가 중국에서 ...
  • [분수대] 산둥의 물고기가 놀랐다?

    [분수대] 산둥의 물고기가 놀랐다? 유료

    ... 청나라 어선을 쫓아내자”는 주장도 나왔다. 1744년 황해도 수사 박문수가 영조 임금에게 상소한 내용이다. 어사로 유명한 바로 그 박문수다. 다시 100년 뒤에는 “청의 어선 수백 척이 바다를 가릴” 정도가 됐다. 19세기 말 리훙장(李鴻章)은 거의 생떼를 썼다. “산둥(山東)의 물고기가 윤선(輪船·증기선)에 놀라 조선의 서해안으로 옮겨 갔으니 청나라 어민들이 잡을 수 있다”는 논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