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근혜 탄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죽창가 발언, 하수 중의 하수···지금은 日에 양보해야 이긴다"

    "죽창가 발언, 하수 중의 하수···지금은 日에 양보해야 이긴다" 유료

    ... 판사니까 오로지 법률적인 것만 따진다'는 것은 성숙한 판사의 모습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박근혜 정부의 '사법 농단'이라는 문제에서는 법원 행정처장이 대통령 비서실장을 따로 만나 의견을 청취했고 ... 중앙일보와 인터뷰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양 고문은 2004년 헌법재판소의 노무현 대통령 탄핵소추 심판 때 노 대통령 측 변호인단으로 활동하는 등 노무현 정부와 인연이 깊은 법조인이다.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유료

    ... 대비 비호감도가 3배를 넘어섰다. 눈을 부릅뜬 스윙 보터가 많다는 뜻이다. 여러 여론조사를 종합하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으로 쪼개졌던 한국당 지지층은 대략 3분의 2 정도 복원됐다고 한다. 탄핵 사태 이전 새누리당 지지자 가운데 '현재도 한국당을 지지한다'는 응답자는 60%로 탄핵 직후의 28%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하지만 나머지 3분의 1에 해당하는 이탈 보수층은 여전히 화를 ...
  • [최상연의 시시각각] 무능 한국당의 오산과 착각

    [최상연의 시시각각] 무능 한국당의 오산과 착각 유료

    ... 정권 탓으로 돌릴 수 있는 문재인 정권은 행운이다. 한국 정치사에서 매우 이례적인 대통령 탄핵과 집권당 붕괴로 등장했다. 모든 게 마땅치 않았던 전 정권과 비교하면 평균만 해도 잘하는 걸로 ... 야당 민주당에도 물과 기름이었던 친노·비노 내분과 바닥 모를 무기력증이 있었다. 하지만 '이명박근혜 정권'의 실정을 두려움 없이 파고들었다. 안철수 세력을 끌어들여 야권을 통합했다. 이해찬 의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