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맹우 사무총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삭발 황교안 “조국에 마지막 통첩, 스스로 자리 내려와라”

    삭발 황교안 “조국에 마지막 통첩, 스스로 자리 내려와라” 유료

    ... 향해선 “간곡히 호소드린다. 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려면 국민 여러분께서 함께 싸워줘야 한다. 지금은 싸우는 길이 이기는 길”이라고 외쳤다. 현장엔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 박맹우 사무총장을 비롯해 조경태·신보라·김순례 등 최고위원과 의원들이 '자유 대한민국은 죽었습니다'는 피켓을 들고 함께했다. 황 대표는 삭발식 후 자정까지 이어진 심야 농성에서 수백 명의 지지자를 ...
  • 나경원 러브콜에…유승민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다”

    나경원 러브콜에…유승민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다” 유료

    ... 한국당 지도부가 공개적으로 유승민 의원의 입당 권유와 서울 출마를 거론한 건 이례적이다. 8개월 뒤 총선에 대비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통합을 위한 포석이란 관측이 나온다. 최근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과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회동한 것을 두고 한국당-우리공화당 '선거연대설'이 돌았는데, 나 원내대표가 중도보수 쪽으로 좌향좌한 것 아니냐는 거다. 우리공화당과의 연대설에 ...
  • 대안 없는 황교안…“청와대 발표문 조율 때 보고만 있었다”

    대안 없는 황교안…“청와대 발표문 조율 때 보고만 있었다” 유료

    ... 의원이 '중징계 처분' vs '처분 불복'으로 맞서는 모습도 품격 있는 보수와는 거리가 멀다. 또 박맹우 사무총장이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와 최근 회동한 것을 두곤, 한국당이 우리공화당에 의원을 빌려주기로 거래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불렀다. 박 총장이 “홍 공동대표와 만난 적 없다”고 부인하다 4시간 만에 “만나긴 만났다”고 번복해 의혹 증폭을 자처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