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병대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박병대
(朴炳大 )
출생년도 1959년
직업 경제/기업인
소속기관 [現] 삼성전자 부사장 한국총괄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법원 “혐의 관련없는 수집 증거는 위법” 또 별건수사 제동 유료

    ... 법원이 이제서야 이런 원칙을 강조하는 배경에 대한 비판도 나온다.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재판에서 고위 법관들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의심이다. 양승태 전 대법원장과 박병대·고영한 전 대법관 등 피고인들은 “검찰의 법원행정처 문건 압수수색 과정이 위법했다”며 비슷한 주장을 펴고 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 양승태 재판부 “공소장 장황” 검찰에 변경 요구

    양승태 재판부 “공소장 장황” 검찰에 변경 요구 유료

    ... 검찰이 제출한 공소장이 “불필요하게 장황하다”며 30분간 지적했다. 이어 검찰에 정식으로 공소장 변경을 요구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5부(부장 박남천)는 25일 오전 양 전 대법원장과 박병대·고영한 전 대법관의 첫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 세 명의 피고인은 전부 법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당초 이날 재판에선 검찰이 공소사실을 낭독한 뒤 양측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었다. ...
  • [노트북을 열며] 5년 내내 적폐 수사, 가능한 얘긴가

    [노트북을 열며] 5년 내내 적폐 수사, 가능한 얘긴가 유료

    ... 버닝썬·김학의·장자연 사건을 조사하라”여서다. 사법연수원(12기) 차석 졸업생인 문 대통령이 공소시효 만료 등을 몰라서 한 얘기는 아닐 거다. 동기 중 수석이 김용덕 전 대법관, 3등이 박병대 전 대법관(전 법원행정처장)인 것을 보면 문 대통령이 얼마나 법리에 밝은지 설명할 것도 없다. 그런 대통령이 수사 가이드라인을 넘어 사건을 콕 집어 수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검찰은 벌써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