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보균의 현장 속으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칼럼] 판문점에서 세 나라 정상의 '상상력' 충돌

    [보균 칼럼] 판문점에서 세 나라 정상의 '상상력' 충돌 유료

    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칼럼니스트 판문점은 독보적이다. 그곳은 냉전의 최후 대치 현장이다. 거기서 뿜어내는 상징은 압도적이다. 지도자는 상징을 낚아챈다. 그것을 재구성해 국정 자산으로 ... 갈까. 상징은 실질을 갖춰야 한다. 북핵 문제의 실질적 진전은 힘들다. 그러면 6·30 무대의 상징 효과는 희미해진다. 상징은 소품으로 추락한다. 보균 중앙일보 대기자·칼럼니스트
  • [박보균 칼럼] “부친의 죽음 잊어도, 재산 손실은 잊지 못해”

    [보균 칼럼] “부친의 죽음 잊어도, 재산 손실은 잊지 못해” 유료

    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칼럼니스트 하소연은 압축됐다. 간결함은 강한 전파력을 갖는다. 간절함이 퍼진다. “우리가 언제까지 당해야만 합니까. 우리 재산권은 우리가 지켜야 합니다.” 자유발언대의 ... '미스터 부동산'이다. 그는 집값 잡는 사령탑이다. 그의 정책 세계는 어떻게 짜였을까. 그 에 군주론의 미묘한 요소도 참작되고 있는지 궁금하다. 곽준혁 사(『마키아벨리 다시 읽기』 저자)는 ...
  • 무라카미 하루키가 추적한 불편한 진실…'노몬한'을 찾아서

    무라카미 하루키가 추적한 불편한 진실…'노몬한'을 찾아서 유료

    ━ [박보균의 현장 속으로…리더십의 결정적 순간들] 노몬한 전투 80주년, 일본은 왜 소련에 패배했나 중국의 내몽골자치구 초원에 위치한 '노몬한 물관'의 야외 벌판에 전시된 당시 ... 소비에트라는 새로운 전쟁·세계관에 철저(完膚)하게 격파, 유린당한 최초의 체험이다.” 황량한 벌판 에 몸통은 묻힌 채 포신만 드러난 소련군 전차, 옆은 보균 대기자. 9월 15일 전투가 마감됐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