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보균 칼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박보균 칼럼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칼럼] 판문점에서 세 나라 정상의 '상상력' 충돌

    [박보균 칼럼] 판문점에서 세 나라 정상의 '상상력' 충돌 유료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칼럼니스트 판문점은 독보적이다. 그곳은 냉전의 최후 대치 현장이다. 거기서 뿜어내는 상징은 압도적이다. 지도자는 상징을 낚아챈다. 그것을 재구성해 국정 자산으로 삼는다. 상징은 리더십 상상력의 핵심 요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그런 재능을 단련해 왔다. 6·30 판문점 무대에서 그런 기량이 발휘됐다. 그는 북한 땅을 밟았다. ...
  • [박보균 칼럼] “부친의 죽음 잊어도, 재산 손실은 잊지 못해”

    [박보균 칼럼] “부친의 죽음 잊어도, 재산 손실은 잊지 못해” 유료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칼럼니스트 하소연은 압축됐다. 간결함은 강한 전파력을 갖는다. 간절함이 퍼진다. “우리가 언제까지 당해야만 합니까. 우리 재산권은 우리가 지켜야 합니다.” 자유발언대의 ... 성남 분당은 도합 8개의 철도 노선이 깔리게 됐다. 이런 차별이 어디 있느냐.” 상대적 탈감은 재산의 상실감을 키운다. 그 감정은 공유된다. 그 순간 집단 분노로 확산한다. 김수현 ...
  • [박보균 칼럼] “천황폐하, 황태자 부부는 아름다운 커플”

    [박보균 칼럼] “천황폐하, 황태자 부부는 아름다운 커플” 유료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칼럼니스트 한·일 관계는 험악하다. 단교(斷交)론까지 나온다. 일본의 '레이와(令和·영화)' 시대가 개막됐다. 관계 회복의 기회다. 그걸 낚아채 실천하기는 힘들다. ... 원로다. 그에 대한 메이지(明治) 일왕의 신임은 견고했다. 안중근은 그런 사이를 갈라놓는다. 환 수원대 교수는 이렇게 평가한다. “일본 지도층 전체를 적으로 돌리지 않고 분산하는 전략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