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보영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박보영
(朴保泳 / PARK,POE-YOUNG)
출생년도 1961년
직업 법조인
소속기관 [現] 광주지방법원순천지원 여수시법원 판사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검블유' 임수정, 드라마 배우 브랜드 평판 1위..2위 정해인

    '검블유' 임수정, 드라마 배우 브랜드 평판 1위..2위 정해인

    ... 30일 한국기업평판연구소에 따르면, 5월 28부터 6월 29일까지 방영한 드라마에 출연중인 배우 100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 임수정, 정해인, 한지민, 이엘리야, 김민규, 장기용, 이정재, 박보영, 김지원, 신민아, 김명수, 전혜진, 이다희, 장동건, 김하늘, 신혜선, 노민우, 고원희, 오창석, 김소연, 김옥빈,조정석, 김동준, 이진욱, 정유미, 이시언, 송중기, 신성록, 김영광, ...
  • 송상은 "'어비스', 행복을 찾아준 소중한 작품" 종영소감

    송상은 "'어비스', 행복을 찾아준 소중한 작품" 종영소감

    ... 소감을 덧붙였다. 송상은은 극의 중반부에 등장했음에도 불구, 드라마의 흥미 지수를 한껏 높이며 강렬한 시작을 알렸다. 성형 수술로 페이스오프를 한 송상은(이미도)은 어비스로 다시 살아난 박보영(고세연)이 자신과 똑 닮은 얼굴을 하고 있자 웃지 못할 해프닝들을 겪게 되며 유쾌한 전개를 이끌었다. 과거 연인 사이였던 이시언(박동철)을 찾아갔다가 이상한 사람으로 몰리는 것을 시작으로 ...
  • '어비스' 안효섭 "지금도 촬영 현장 아른거릴 만큼 행복" 종영소감

    '어비스' 안효섭 "지금도 촬영 현장 아른거릴 만큼 행복" 종영소감

    ... 작가님 선배님 모든 스태프분들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어비스를 사랑해 주셨던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안효섭은 극 중 순수한 영혼을 지닌 차민으로 분했다. 사랑하는 연인 박보영(고세연)을 위해 목숨까지 내어주는 희생적인 사랑부터, 살인자를 살려냈을 때 오는 죄책감과 상실감을 입체감 있게 표현했다. 다양한 장르에서의 가능성을 입증하며 감독들이 찾는 대세 배우로 자리했다. ...
  • [리뷰IS] '어비스' 종영, 우주로 사라진 개연성…유치함만 가득

    [리뷰IS] '어비스' 종영, 우주로 사라진 개연성…유치함만 가득

    ... 돌아간 외계인들과 함께, 개연성도 사라졌다. 그 자리엔 유치함만이 가득했다. 25일 방송된 tvN 월화극 '어비스'에서는 안효섭(차민)이 마지막 남은 어비스 부활 기회를 박보영(고세연)에게 쓰고 실종됐다. 권수현(서지욱)은 박보영을 죽이기 위해 불법으로 총을 준비하고, 박보영의 가방에 위치추적기를 넣어놓는 등 전략을 세웠다. 두 사람을 습격한 뒤 안효섭과 몸싸움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로코' 떼니 밑천 드러난 박보영의 연기

    '로코' 떼니 밑천 드러난 박보영의 연기 유료

    박보영이 이름값을 못 해내고 있다. tvN 월화극 '어비스'에 출연 중인 박보영이 연기에 대한 싸늘한 대중의 반응과 전작에 비해 현저히 낮은 시청률로 고민에 빠졌다. 한때 '믿고 보는 박보영' '박보영=로코 퀸'이라 불릴 정도로 특정 장르에 특화된 그였지만 이번엔 새로운 도전을 해서일까 도무지 기를 못 펴고 있다. ...
  • 대구 판 다이크 꿈꾸는 정태욱 "환호받는 태클이 골보다 더 짜릿하다"

    대구 판 다이크 꿈꾸는 정태욱 "환호받는 태클이 골보다 더 짜릿하다" 유료

    ... 친구들"이라고 말했다. 그라운드 밖 정태욱은 평범한 20대다. 쉴 때는 극장을 찾아 어벤져스 시리즈를 보고, PC방에서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긴다. 탕수육은 최고의 힐링 푸드. 그는 이광수와 박보영의 광팬이기도 하다. 두 배우가 나온 영화와 프로그램은 모두 챙겨 보는 편이다. 꿈은 태극마크를 다는 것. 정태욱은 "팀에서 꾸준히 좋은 활약을 하다 보면 언젠가 (손)흥민이 형과 함께 뛰는 ...
  • 대구 판 다이크 꿈꾸는 정태욱 "환호받는 태클이 골보다 더 짜릿하다"

    대구 판 다이크 꿈꾸는 정태욱 "환호받는 태클이 골보다 더 짜릿하다" 유료

    ... 친구들"이라고 말했다. 그라운드 밖 정태욱은 평범한 20대다. 쉴 때는 극장을 찾아 어벤져스 시리즈를 보고, PC방에서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를 즐긴다. 탕수육은 최고의 힐링 푸드. 그는 이광수와 박보영의 광팬이기도 하다. 두 배우가 나온 영화와 프로그램은 모두 챙겨 보는 편이다. 꿈은 태극마크를 다는 것. 정태욱은 "팀에서 꾸준히 좋은 활약을 하다 보면 언젠가 (손)흥민이 형과 함께 뛰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