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영선 의원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호의 시선] '송영길의 난'에 깔린 의미들

    [강찬호의 시선] '송영길의 난'에 깔린 의미들 유료

    강찬호 논설위원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818호. 송영길(4선·계양을) 의원실에는 요즘 매일 수십통 넘는 전화가 걸려온다. “시원하다. 계속 그렇게 나가라”가 7할, “여당 중진이 대통령 ... 차에 들면서 철옹성 같던 민주당의 '침묵 카르텔'에 금이 가기 시작했다. 송영길뿐 아니라 박영선(4선·구로을)·정성호(3선·양주)·우상호(3선·서대문갑) 등이 청와대나 당 지도부와 다른 목소리를 ...
  • [논설위원이 간다] 대표 손 떼고 원칙만 따르는 '노터치' 공천이 답

    [논설위원이 간다] 대표 손 떼고 원칙만 따르는 '노터치' 공천이 답 유료

    ... 승부해야지 내부 투쟁에만 골몰하면 더 외면을 받을 뿐이다.” 당시 비대위에서 활동한 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당시 두가지 공천 원칙을 정했다. 첫째가 여론조사 등을 통해 국민이 좋아 한다고 드러난 ... 뽑는다는 거였다”고 했다. 이 원칙에 따라 문재인 측근이던 노영민 현 주중대사가 탈락했다. 의원실에서 카드단말기로 피감기관에 저서를 판 의혹으로 물의를 빚었기 때문이다. 정청래 당시 의원은 ...
  • 4931억 + 4000억 + α… 국정원 '깜깜이 예산' 1조 육박

    4931억 + 4000억 + α… 국정원 '깜깜이 예산' 1조 육박 유료

    ... 않는다'(12조)고 못 박아놨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국정원은 특수활동비라는 이름 대신 '안보비'로 바꿔 예산을 제출했지만 '총액만 공개' 원칙은 바뀌지 않았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실이 기재부에 개략적인 국정원 안보비 항목을 알 수 있는지 문의했지만 “총액만 알 뿐 우리도 전혀 모른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익명을 요구한 전직 사정기관 고위 관계자는 “서훈 국정원장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