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영선 원내대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文,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강행···야당 "역대 최악 불통 대통령"

    文,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강행···야당 "역대 최악 불통 대통령"

    ...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상조 전 공정거래위원장, 유은혜 사회부총리, 김연철 통일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장관(임명순) 등이 대표적인 경우다. 이 때문에 국회 본회의 표결을 거쳐야 하는 ... 인사청문회가 요식행위로 전락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자유한국당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윤 후보자는 국회에서 모든 국민이 보는 가운데 위증을 했다. 이런 사람이 검찰총장이 ...
  • 한국·바른미래, 정경두 해임건의안 제출…추경은 '안갯속'

    한국·바른미래, 정경두 해임건의안 제출…추경은 '안갯속'

    ... 전에 윤 후보자를 임명할 계획인데요. 야권의 반발은 불보듯 뻔합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국회를 또 한 번 더 무시하고 있습니다. 다음번은 아마 조국 법무부 장관인 것 같습니다. ... 것이 문제였습니다. 이낙연 총리는 순방,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출장 중이죠. 성윤모 산자부, 박영선 중기부, 유영민 과기부, 이재갑 노동부 장관 등은 외부 일정이나 상임위 참석 때문에 예결위 ...
  • 웃으며 뼈있는 말 건넸다, 나경원·박영선 묘한 라이벌 15년

    웃으며 뼈있는 말 건넸다, 나경원·박영선 묘한 라이벌 15년

    ... “이제야 만나게 됐다”며 박 장관을 맞았다. 하지만 이내 뼈 있는 말이 오고 갔다. 나 원내대표는 “경제문제는 이제 지표를 볼 것도 없다. 최악이다. 경제가 다시 살아나는 데 역할을 해주셨으면 ... 하고 싶은 말을 대신해주는 게 야당이 해야 할 일“이라고 맞받았다. 관련기사 '선배' 박영선, 나경원 만나 “野 원내대표 어려워” 훈수 '박영선 원내대표' 데자뷔?…리더십 시험대 오른 ...
  • 정개특위냐 사개특위냐…민주당, 위원장직 선택 '고심'

    정개특위냐 사개특위냐…민주당, 위원장직 선택 '고심'

    ... 합의를 따라야 한다고 했지만 한국당은 무효라는 입장이죠. 당초 합의대로 였다면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오늘 취임 후 첫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했을 텐데요. 이 원내대표 조금은 봐 줄 수 있다는 ...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 : 야당 원내대표 하시기가 쉽지 않으시죠?]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우리 여성 원내대표 선배신데요.] [박영선/중소벤처기업부 장관 : 야당 원내대표가 참 쉽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국회 정상화 뒤집은 한국당, 황교안 리더십도 시험대 유료

    ... 바른미래당에서도 나 원내대표의 리더십을 거론하고 있다. 당 안팎의 샌드위치가 된 모양새다. 이런 나 원내대표를 두고 2014년 박영선(현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를 연상케 한다는 반응도 ... 거론된다. 나 원내대표가 국회 현안을 도맡아 했다곤 하지만, 협상안을 암묵적·공개적으로 승인한 황 대표도 책임이 있다는 게 이유다. 나 원내대표는 '황 대표와 합의문을 조율했느냐'는 기자들에게 “다 ...
  • 나경원 리더십 상처…불신임 논란 번질 수도

    나경원 리더십 상처…불신임 논란 번질 수도 유료

    ... [뉴시스] 3당 원내대표 간 국회 정상화 합의가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부결되면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리더십도 적지 않은 상처를 입었다. 의원총회 후 이양수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의원 ... 끼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일각에선 2014년 세월호특별법을 추진했던 박영선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의원총회에서 협상안 추인을 거부당하며 정치적 위기를 맞았던 상황과 ...
  • [이정재의 시시각각] 자영업자를 위한 최저임금은 없다

    [이정재의 시시각각] 자영업자를 위한 최저임금은 없다 유료

    ... 전례가 없다지만, 이 정부가 전례 없이 밀어붙인 정책이 하나둘인가. 이미 여당 내에서도 동결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달 송영길 의원이 “내년 최저임금 동결”을 주장한 데 이어 홍영표 전 원내대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도 '동결 검토'에 가세했다. 최운열 의원은 아예 “동결을 당론으로 정하자”고 했다. 이왕 전례를 깬다면 동결보다는 하향 조정이 낫다. '노동보다 경제', 속도·방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