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당·정·청, 기업 오라가라…“소통은 좋지만 효과는 의문”

    당·정·청, 기업 오라가라…“소통은 좋지만 효과는 의문” 유료

    ... 참석자들이 단체사진 촬영 후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왼쪽부터 강경화 외교부 장관, 손경식 경총 회장,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 시장에서 비교우위를 가지는 제품을 생산하도록 정책을 짜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지난달 “(국산 불화수소의)품질이 문제”라며 국산화로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
  •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한·일 경제전쟁, 3년 내 저성장 탈출 경쟁에서 판가름난다

    [김동호의 세계 경제 전망] 한·일 경제전쟁, 3년 내 저성장 탈출 경쟁에서 판가름난다 유료

    ... 얼마나 빨리 낮출 수 있는가다. 너무 비관할 필요는 없지만 현재 상황에서는 녹록지 않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일본의 첨단 기술을 따라가려면 반세기가 걸린다. 단기간에 국산화는 불가능하다”고 ... 달한다. 그 격차를 좁히려면 시간·공간적 제약 없이 기술 개발에 나설 수 있어야 한다. 박용만 회장의 진단처럼 기존 기술 격차 자체가 크다는 사실에도 직시해야 한다. 국내 반도체 장비의 ...
  • [단독]방일 의원단 “화이트국 배제, 광복절 뒤로 미뤄야”

    [단독]방일 의원단 “화이트국 배제, 광복절 뒤로 미뤄야” 유료

    ... 유보해 달라”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일·한 의원연맹의 누카가 후쿠시로(額賀福志?) 회장 등은 “한국 측 입장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잘 전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제1차 일본수출규제대책 민·관·정 협의회에서 민간(경제계) 대표로 참석한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일본의 첨단 기술을 따라가려면 반세기가 걸린다. 단기간에 국산화는 불가능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