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조국 영장 여부, 정경심 사법처리 수위에 달려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조국 영장 여부, 정경심 사법처리 수위에 달려 유료

    ... 상대로 명예와 자리를 건 일생의 마지막 승부를 벌이게 됐다. 급히 병원을 찾아 링거까지 맞으며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윤 총장의 투혼이 결말을 낼 시점도 얼마 남지 않았다. 조 장관이 부인과 자신에 대한 소환 조사 시점에 어떤 결단을 내릴지도 주목된다. 조 장관이 기소 이후에도 무죄추정의 원칙을 들어 법원 판결을 기다리며 자리를 지키려 할까. 박재현 논설위원
  • [박재현의 시선] 윤석열의 촉에 조국의 운명이 걸려든건가

    [박재현의 시선] 윤석열의 촉에 조국의 운명이 걸려든건가 유료

    박재현 논설위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찰 수사는 어떻게 진행될까. 야당과 일부 언론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과거 발언을 상기시키며 윤 총장의 특유의 ... 또다른 평가는 “이들이 일을 벌이는 것은 잘하지만 매끈하게 마무리하는데는 서툴다”는 것이다. 적당한 선에서 수사를 봉합하지 못해 수사권 남용 시비에 휘말리곤 했었다. 박재현 논설위원
  •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돈 준 건 맞지만 받은 사람 MB측인지는 여전히 알 수 없어”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돈 준 건 맞지만 받은 사람 MB측인지는 여전히 알 수 없어” 유료

    ... 하나로 '남산 3억원 제공 및 신한관련 사건'을 선정했다. 검찰의 재조사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위원회의 결정에 맞춰 청와대에도 “신한사태 관련 사건의 빠른 재조사 및 금융적폐 세력 처벌 요망”이란 ... 행장은 이번 재판을 위해 대형 로펌을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이들은 “스톡옵션으로 받은 돈과 퇴직금 중 상당 금액이 변호사 비용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 박재현 논설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