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재현의 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재현의 시선] 정의와 이상 뒤의 집착과 몽상

    [박재현의 시선] 정의와 이상 뒤의 집착과 몽상 유료

    박재현 논설위원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민정수석이 나온 경남고와 혜광고는 부산의 구도심에 있다. 지금은 해운대와 광안리 등에 밀렸지만 두 사람이 학교에 다닐 땐 부산의 중심지였다. 항도의 상징인 국제시장, 자갈치시장, 용두산공원, 영도다리 등이 있다. 문 대통령 가족처럼 이북에서 내려온 피난민과 생계를 위해 찾은 다른 지역 사람들 대부분이 여기에 정착을 했다. ...
  • [박재현의 시선] 운동권 출신 문무일 검찰총장의 성적표?

    [박재현의 시선] 운동권 출신 문무일 검찰총장의 성적표? 유료

    박재현 논설위원 30여년 전 군 법무관으로 있던 문무일이 지금은 재벌급 기업인이 된 친구와 함께 한 역술인을 찾았다. 이 역술인은 “다른 생각하지 말고 검사가 되면 출세를 할 수 있겠다”면서도 “호남 출신만 아니면 관운(官運)이 참 좋은데…”라는 말을 연신 내뱉었다. 하지만 문무일 총장의 생각은 달랐다. '정권의 앞잡이' '부정과 부패의 상징' '정치 검사' ...
  • [박재현의 시선] 성역과 우상이 깨지는 건 시간 문제

    [박재현의 시선] 성역과 우상이 깨지는 건 시간 문제 유료

    박재현 논설위원 중국 진나라 법치주의 근간을 만든 것으로 평가받는 상앙의 변법(變法) 운동은 기득권을 깨는 것에서 시작했다. 급진적 개혁론자인 그는 문재인 정부의 표현을 빌리면 적폐청산을 진두지휘한 인물이다. 우리 정부의 직제로 치면 청와대 민정수석이나 검찰총장의 직위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다. 상앙은 “국가개조를 위해선 예외가 없는 법치가 필요하다”며 성역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