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물

박정원
박정원 (朴廷原 / PARK,JEONG-WON)
출생년도 1962년
직업 경제/기업인
소속기관 [現] 두산그룹 회장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SDA삼육어학원 부천학원, 영어말하기대회 최고상 수상해
    SDA삼육어학원 부천학원, 영어말하기대회 최고상 수상해 ... 통영에서도 참가했다. 전국에서 총 363명이 참가했고, SDA삼육어학원 부천학원 참가자 6명 전원이 대상과 최고상 등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초등부 대상 2명(6학년 이윤서 5학년 박정원), 초등부 최고상 1명(3학년 박채원), 초등부 최우수상 2명(6학년 김수린, 박지민) 등 총 6명의 SDA삼육어학원 부천학원 수강생이 심사위원 3명의 눈과 귀를 사로 잡았다. 그 중 ...
  • [이코노미스트] 1959년 서울生, 서울대 출신이 주류
    [이코노미스트] 1959년 서울生, 서울대 출신이 주류 ... 이었다. 100대 기업 CEO 중 30대는 없었고 성래은 영원무역홀딩스 대표이사가 41세로 가장 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올해 57세인 1962년생 대표이사가 가장 많았다. 박정원 두산 회장, 임병용 GS건설 사장, 허민회 CJ ENM 총괄부사장 등 12명이 포함됐다. 세대별로는 50~60대 CEO가 109명으로 전체의 80.7%를 차지했다. 50대가 60명으로 가장 많고, ... #이코노미스트 #서울생 #서울대 #영원무역홀딩스 사장 #매일유업 사장 #부회장 고규환
  • 총수 오른 조원태…한진가 '미완의 봉합', 남은 과제는?
    총수 오른 조원태…한진가 '미완의 봉합', 남은 과제는? ... 2019년 대기업 집단과 동일인 지정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관심을 모았던 한진그룹의 동일인 즉 총수에는 조원태 한진칼 회장이 지정됐습니다. LG와 두산그룹의 총수도 각각 구광모 회장과 박정원 회장으로 변경됐습니다. 재벌 3세와 4세의 경영체제가 본격적으로 자리를 잡아가는 모양새입니다. 정철진 경제평론가와 좀 더 자세하게 짚어 보겠습니다. 공정위, 2019년 대기업집단·동일인 ...
  • 재계 '3·4세 총수 시대'…정몽구, 건강소견서로 직 유지
    재계 '3·4세 총수 시대'…정몽구, 건강소견서로 직 유지 ... 공시대상 기업집단과 총수들의 명단을 발표합니다. 일감 몰아주기 등 규제를 할 때 기준으로 삼기 위해서입니다. 올해 총수가 바뀐 곳은 LG와 한진, 두산 등 3곳입니다. LG 구광모 회장과 두산 박정원 회장은 창업주 이후 4세대입니다. 현대차는 최근 정의선 부회장이 경영 전면에 나섰지만 아버지 정몽구 회장이 총수 자리를 유지했습니다. [김성삼/공정거래위원회 기업집단국장 : 정몽구 회장의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기업 '4세대 총수' 구광모·박정원…조원태도 데뷔
    대기업 '4세대 총수' 구광모·박정원…조원태도 데뷔 유료 우여곡절 끝에 '경제 검찰' 공정거래위원회가 칼끝을 겨눌 규제 대상 대기업집단(그룹)을 발표했다. 조원태(44) 한진 회장, 구광모(41) LG 회장, 박정원(57) 두산 회장이 '새내기 총수'로 지정됐고 한화는 GS를 제치고 재계 순위 7위에 올랐다. 카카오·애경은 각각 상호출자 제한 대기업집단, 공시 대상 대기업집단에 처음 이름을 올렸다. [그래픽=심정보 ...
  • [사설] LG·한진·두산의 새 '총수'들에 바란다 유료 ...거래위원회가 어제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등 대기업 규제의 기준점이 되는 대기업집단 리스트와 각 그룹의 총수를 지정해 발표했다. 구광모(41) LG 회장과 조원태(44) 한진 회장, 박정원(57) 두산 회장이 새로 이름을 올렸다. 최근 경영권을 승계받은 젊은 오너들로, 녹록지 않은 국내외 경제 여건 속에서 미래 먹거리 발굴 등을 통해 경영능력을 증명해 보여야 하는 거센 도전에 ...
  • 공정위 잣대로 구광모는 총수, 정의선은?
    공정위 잣대로 구광모는 총수, 정의선은? 유료 ... '2019년 대기업 집단 지정 현황'을 발표한다. 올해엔 LG(구본무)·두산(박용곤)·한진(조양호) 그룹 총수가 바뀔 전망이다. 타계한 기존 총수를 대신해 각각 구광모(41) LG 회장, 박정원(57) 두산 회장, 조원태(44) 한진 회장이 뒤를 잇는다. 40~50대 '젊은 피'로 세대교체다. 반면에 총수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는데도 불구하고 금호아시아나(박삼구)와 코오롱(이웅열)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