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성락원을 지켜라” 대 이은 70년 다짐
    [서소문 포럼] “성락원을 지켜라” 대 이은 70년 다짐 유료 박정호 문화스포츠 에디터 죽음을 눈앞에 둔 시아버지는 맏며느리에게 간곡한 당부를 남겼다. 이를테면 유언과 같았다. “성락원(城樂園)을 영구히 보전했으면 한다. 관리를 잘해서 문화재로 ... 한 걸음 옮길 때마다 돌과 물, 꽃과 나무의 다른 풍경을 보여주는 성락원의 일보일경(一步一景) 미학이 향후 복원 과정에서도 그대로 적용되길 바랄 뿐이다. 박정호 문화스포츠 에디터
  • 40년 지핀 성냥불꽃 끝까지 지킬 것
    40년 지핀 성냥불꽃 끝까지 지킬 것 유료 ━ [박정호의 사람풍경] 마지막 성냥공장 유엔상사 황기석 대표 김남조 시인은 '성냥'에서 노래했다. '일순간의 맞불 한번. 그 환희로 환하게 몸 (불)사루고' 싶다고. 황기석 대표가 ... 박힌다. 수십 년 넘은 낡은 기계가 힘겨운 소리를 토해낸다. 충남 아산시 음봉면 유엔상사 풍경이다. 우리나라에 하나밖에 남지 않은 성냥공장이다. 530㎡(약 160평) 크기의 아담한 공장이다. ...
  • 40년 지핀 성냥불꽃 끝까지 지킬 것
    40년 지핀 성냥불꽃 끝까지 지킬 것 유료 ━ [박정호의 사람풍경] 마지막 성냥공장 유엔상사 황기석 대표 김남조 시인은 '성냥'에서 노래했다. '일순간의 맞불 한번. 그 환희로 환하게 몸 (불)사루고' 싶다고. 황기석 대표가 ... 박힌다. 수십 년 넘은 낡은 기계가 힘겨운 소리를 토해낸다. 충남 아산시 음봉면 유엔상사 풍경이다. 우리나라에 하나밖에 남지 않은 성냥공장이다. 530㎡(약 160평) 크기의 아담한 공장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