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252만자 보물창고를 캐다, 더 잘사는 나라를 그리다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252만자 보물창고를 캐다, 더 잘사는 나라를 그리다 유료

    ... 계획을 짜라 =잘살든 못살든 갑작스런 잘살든 못살든 갑작스런 상황에 대처해야 한다. 매월 말 수지를 계산하라. 넘치고, 부족한 것을 늘 살펴야 한다. ⑤ 하루 쓸 돈부터 정하라 =중국 소식(蘇軾)은 한 달� 중국 소식(蘇軾)은 한 달에 쓸 돈을 30 뭉치로 나눠 집 들보에 걸어놓았다. 여윳돈이 생기면 따로 모아 손님을 대접했다. 」 박정호 논설위원
  • [안혜리 논설위원이 간다]'넷플릭스 공습'에 11년 전 SS동맹을 소환하다

    [안혜리 논설위원이 간다]'넷플릭스 공습'에 11년 전 SS동맹을 소환하다 유료

    ... 한국방송회관에서는 KBS·MBC·SBS 등 지상파 방송 3사와 SK텔레콤 간 플랫폼 공동사업 양해각서(MOU) 체결식이 열렸다. (왼쪽부터) 최승호 MBC 사장, 양승동 KBS 사장,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박정훈 SBS 사장. [사진 MBC] SKT와 지상파는 정말 말도 안 되는 헛발질을 하고 있는 것일까. 결국 무기력하게 넷플릭스에 콘텐트 플랫폼 시장을 내줄 수밖에 없는 ...
  • [박정호의 사람 풍경] 말술에 하루 세 갑 담배 끊었다 … 예술도 에너지, 쉰 넘으면 절제

    [박정호의 사람 풍경] 말술에 하루 세 갑 담배 끊었다 … 예술도 에너지, 쉰 넘으면 절제 유료

    ... 피웠나요?” “피우고 못 피우고가 중요하지 않아요. 그냥 죽을 때까지 쭉 갈 뿐이죠.” “간다”고 했다. 84년 2집 앨범의 '나도야 간다'도 떠올랐다. '젊은 나이를 눈물로 보낼 수 있나. ... 일어서야 한다. 중국·일본에 비해 아직도 세계는 한국 문화를 모른다. 위기가 곧 기회다.” 박정호 문화전문기자·논설위원 jhlogos@joongang.co.kr ■ [S BOX] 김수철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