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문 대통령 약속 지켜진다...금단의 섬 '저도' 9월 시범 개방
    문 대통령 약속 지켜진다...금단의 섬 '저도' 9월 시범 개방 ... 거제시 장목면 외포리와 가까운 장목면 유호리에 있는 저도(43만8840㎡)는 문 대통령의 생가가 있는 거제면 명진리 남정마을과 직선거리로 21㎞ 정도 떨어져 있다. 부산 가덕도에서 거제시 ... 휴양지여서 바다의 청와대인 '청해대'로도 불린다. 소유권과 관리권은 국방부가 갖고 있다. 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은 거의 매년 저도를 찾았고, 노무현 전 대통령도 저도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진다. ... #대통령 #시범 #시범개방 기간 #시범 개방하기 #대통령 별장
  • 김재규 구미 생가…미국 사는 딸이 보수공사
    김재규 구미 생가…미국 사는 딸이 보수공사 ... 들어 선산읍 이문리 김 전 부장이 태어난 한옥을 니스로 칠하는 등의 보수작업이 이뤄졌다. 생가는 대지 800여㎡의 전통 한옥이다. 생가 관리인이 평소 문을 잠가뒀다가 최근 2주간 보수공사 ... 생가는 문화재로 등록돼 있지 않아 시 또는 국가 예산으로 보수공사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는 김 전 부장의 생가로부터 20여㎞ 떨어진 구미시 상모사곡동에 있다. 배재성 ... #미국 #보수공사 #김재규 구미 #최근 보수공사 #보수공사 때문
  • "의미 몰랐다"는 나경원…장외투쟁 '거친 발언' 논란
    "의미 몰랐다"는 나경원…장외투쟁 '거친 발언' 논란 ... 예정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여야 3당의 원내대표 교체로 국회 정상화 논의가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정치 이슈들 최창렬 용인대 교수와 자세하게 짚어보겠습니다. 황교안,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방문 나경원 '문 대통령 지지자 비하' 발언 나경원 "의미 몰랐다" 사과…여론은? 당·정·청 "추경 이달 처리 총력 대응" 여야 3당 원내대표 교체…냉전 ...
  • 황교안, 박정희 생가 찾아 "정파 이유 업적 폄훼 안 돼"
    황교안, 박정희 생가 찾아 "정파 이유 업적 폄훼 안 돼" [앵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어제(12일)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습니다. "정파적인 이유로 박 전 대통령의 업적을 폄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국회 파행의 ... 고속도로와 포항제철을 세운 일만 기억하지만, 삼성전자의 뿌리가 된 전자산업을 일으킨 것도 박정희 전 대통령이 한 일이라며, 위대한 업적을 기린다고 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정파적인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TK 혈투 한국당 화두는 '양박'
    TK 혈투 한국당 화두는 '양박' 유료 ... 9만6000명이 몰려 당심의 바로미터라는 평가였다. 이날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의 화두는 박정희·박근혜 전 대통령이었다. 당 대표 후보 중 연단에 가장 먼저 오른 이는 김진태 후보였다. ... 보였다. 대전에서 '탈박(탈 박근혜)론'을 주창했던 오세훈 후보는 이날 연설 서두에서 “구미 박정희 대통령님 생가를 찾았을 때 저는 방명록에 '민족중흥'이라고 썼다. 박정희 대통령의 산업화가 ...
  • 오세훈·홍준표 “전대 연기 안 되면 불참”…요동치는 한국당
    오세훈·홍준표 “전대 연기 안 되면 불참”…요동치는 한국당 유료 ... 유력주자가 총출동하는 '미니 대선급 경선'이 될 것으로 예견됐던 한국당 전당대회는 보수성향이 강한 황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만으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다. 황 전 총리는 9일 경북 구미의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은 자리에서 “내가 양보할 수도 있지만 당이 정한 결정을 따라야 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김진태 의원의 경우 2002년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이인제·한화갑이 ...
  • 오세훈 “탄핵 부정 안돼…박근혜 극복해야 보수정치 부활”
    오세훈 “탄핵 부정 안돼…박근혜 극복해야 보수정치 부활” 유료 ... 대비된다. 오 전 시장은 당내에서 가장 민감한 이슈인 박근혜 전 대통령 관련 발언을 가급적 삼가왔다. 전통적 당 지지층을 자극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지난달 24일엔 “국민소득 3만달러는 박정희 대통령 시대에서 출발했다”고 발언한 데 이어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하는 등 박 전 대통령 지지층 끌어안기에 나서기도 했다. 그런 오 전 시장이 이날 '개혁 정체성'을 명확히 한 것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