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정희 시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민의 직격인터뷰] “DJ는 동원 가능한 최대의 인재를 쓰려 했다”

    [이정민의 직격인터뷰] “DJ는 동원 가능한 최대의 인재를 쓰려 했다” 유료

    ... 사료를 통해 전직 대통령의 삶을 조명한 시도는 처음 아닌가. “『조선왕조실록』 이후 한 시대와 사회에 영향을 끼친 국가 지도자의 자료가 종합 출간되는 것은 처음이다. 미국·일본 등 외국의 ... 나뉘었던 평가의 벽을 넘어서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진보는 김대중·노무현, 보수는 이승만·박정희만 평가하는 걸 넘어, 선진국처럼 그 대통령의 객관적 기여는 뭐고 부족했던 것은 뭔가를 엄정하고 ...
  • [박보균 칼럼] 이순신 장군한테 곤장 맞을 일

    [박보균 칼럼] 이순신 장군한테 곤장 맞을 일 유료

    ... 일본의 절대 우위 분야를 극복하며 추월해 왔다. 우리는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는 박정희 시대의 어휘다. 그 시절 기업인은 야망을 펼쳤다. 지금의 기업인은 위축됐다. 악성 규제는 넘쳐난다. ... 민족주의는 치명적이다. 한·일 관계는 전환점이다. 구성 요소와 정서가 달라졌다. 지일(知日)파 시대가 열려야 한다. 지피지기는 투지와 지혜를 생산한다. 일본을 알아야 한다. 그것으로 양국 우호가 ...
  • [이하경 칼럼] 아베 측근들도 경제 보복은 너무했다는데…

    [이하경 칼럼] 아베 측근들도 경제 보복은 너무했다는데… 유료

    ... 만들기라도 해야 한다”고 했다. 최서면 국제한국연구원장이 주간동아 인터뷰에서 밝힌 일화다. 박정희는 65년 대일 국교정상화 회담 결과에 대한 대통령 국민담화문에서 일본은 “불구대천의 원수”였지만 ... 대세를 읽는 유연한 정신이 있었기 때문이다. 반일이 아니면 토착왜구로 몰아버리는 이분법은 시대착오적 자폐(自閉)다. 일본의 일탈을 비판하되 좋은 일본과 친구가 되려는 열린 자세가 필요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