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개헌논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文, 7년 전 이인영에 "이런 사람들이 잘 돼야 한다"

    文, 7년 전 이인영에 "이런 사람들이 잘 돼야 한다"

    ... 여당 원내대표로. 문재인 대통령과 지난 8일 당선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야기다. 박지원 현 민주통합당 의원과 함께 세 사람은 새정치민주연합의 2015년 2·8 전당대회 때 당 대표로 ... 개헌안을 발의했을 당시 국회 헌법개정·정치개혁 특위 민주당 간사로서 청와대와 소통했다. 당시 개헌논의에 참여했던 청와대 관계자는 “민주당 의견을 대통령이 상당히 신뢰했다”고 얘기했다. ...
  • [수원소식] '수원시 아동친화도' 2년 전보다 '긍정적' 등

    [수원소식] '수원시 아동친화도' 2년 전보다 '긍정적' 등

    ... 거점 동행정복지센터(구별 2개)에서 열린다. 자치분권 전문가가 '지방자치 현실과 자치분권 개헌의 필요성'·'자치분권 개헌이 주민 생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설명하고, 수원시민자치대학 '자치분권 ... 매주 수요일 '열하일기 찬찬히 읽기' 강연을 연다. '열하일기'는 조선 최고의 문장가 연암 박지원이 중국을 여행하며 한 성찰, 신문물에 대한 열망을 담은 책으로 조선 시대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할 ...
  • [강찬호의 시선] “임종석, 이젠 불편해져야” … 추미애는 억울하다

    [강찬호의 시선] “임종석, 이젠 불편해져야” … 추미애는 억울하다

    ... 대충 일치했다. “우원식과 협상하면 짜증이 나 돌아버릴 지경이 된다. 우선 대통령 관심사인 개헌 등 청와대 관련 사안이 나오면 우원식은 무조건 한병도 정무수석이나 임종석에게 물어보더라. 본인이 ... 비서실장이나 정무수석이 백날 야당과 만나봐라. 뭐 하나라도 되겠나" 청와대가 '협치'를 한다고 박지원·박선숙 등 야당 평의원들을 만나 장관직 주는 문제를 논의했다는 얘기가 있는데 “사실이라면 ...
  • 바른미래·평화당, "협치 아닌 통치" 靑 제안 강력 비판

    ... 제안은 환영하지만, 청와대와 여당의 관심 법안만을 협치 테이블에 올려놔선 안 된다”면서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 규제·노동·재벌·민생 개혁, 방송법과 특별감찰관법 개정 등을 광범위하게 협의하자”고 ... 돼야 한다. 그러려면 선거제도를 개편해야 한다”며 “협치내각이 필요한 제안인지 심도 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원 의원은 “협치와 연정은 배고픈 사람에게 떡 하나 주는 방식으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호의 시선] “임종석, 이젠 불편해져야” … 추미애는 억울하다

    [강찬호의 시선] “임종석, 이젠 불편해져야” … 추미애는 억울하다 유료

    ... 대충 일치했다. “우원식과 협상하면 짜증이 나 돌아버릴 지경이 된다. 우선 대통령 관심사인 개헌 등 청와대 관련 사안이 나오면 우원식은 무조건 한병도 정무수석이나 임종석에게 물어보더라. 본인이 ... 비서실장이나 정무수석이 백날 야당과 만나봐라. 뭐 하나라도 되겠나.(청와대가 '협치'를 한다고 박지원·박선숙 등 야당 평의원들을 만나 장관직 주는 문제를 논의했다는 얘기가 있는데) 사실이라면 여당을 ...
  • 문 대통령 26일로 날짜 잡자 … 야당 “대통령 나서면 논의 끝”

    문 대통령 26일로 날짜 잡자 … 야당 “대통령 나서면 논의 끝” 유료

    ... 있다. [변선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헌법 개정안을 발의한다. 6·13 지방선거에 개헌안을 국민투표에 부치는 데 필요한 최소 기한인 78일을 역산해 잡은 마지노선이다. 야당은 애초 ... 장난인가. '아니면 말고' 식의 개헌 장난은 아이들 불장난과 똑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개헌을 정략의 도구로만 바라보면서 개헌 논의를 '아무 말 대잔치'로 만들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
  • 일정 앞당겨 귀국한 손학규 “개혁적 중도 통합해야”

    일정 앞당겨 귀국한 손학규 “개혁적 중도 통합해야” 유료

    ... “당이 이대로 분열해서는 안 된다”며 “내가 할 소임이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대표와 박지원 전 대표 등을 직접 만나 어떻게 화합으로 나아갈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는 “(개헌을 통한) 제7공화국 건설에 중도 통합세력이 중심적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 통합은 결코 보수 통합이 돼서는 안 된다. 정치·사회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