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달창' '토착왜구' 무슨 뜻? 정치권서 범람하는 비속어들
    '달창' '토착왜구' 무슨 뜻? 정치권서 범람하는 비속어들 ... '토착왜구'(한국에서 일본 왜구를 도와 반역행위를 한 자)라는 비아냥을 받는다. 토착왜구라는 표현은 정당 공식 논평에서도 인용되기도 했다. 민주평화당은 지난 3월 “토착왜구 나경원을 반민특위에 회부하라”고 비난했다. 나 원내대표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이름을 합성한 '나베'라는 표현도 있다. 비슷한 의미로 '아베 경원'이라는 말도 쓰인다. 특정 지역을 차별하는 뜻이 담긴 ... #토착왜구 #달창 #문슬람 #나경원 #문재인
  • [비하인드 뉴스] 나경원 사과했지만…'일베 즐겨찾기' 논란
    [비하인드 뉴스] 나경원 사과했지만…'일베 즐겨찾기' 논란 ... 유공자에 대해서 괴물. 또 세월호 유가족에 대해서 '징하게 해쳐 먹는다' 이런 식의 발언들, 탄핵 부정 세력, 너무 대놓고 탄핵을 부정하는 세력들에 대한 옹호. 또 최근에 반민특위에 대한 역사 왜곡 이런 상황들이 상당히 많이 있었습니다. 결국에는 지금 당 밖에 있던 극우세력들, 태극기세력들이 제도권 공당 안으로 진입하면서 강경 왜곡 발언을 부추기는 토대가 만들어졌는데 문제는 ...
  • 여성 비하 극우용어 '달창'…원고엔 없는 나경원 애드리브
    여성 비하 극우용어 '달창'…원고엔 없는 나경원 애드리브 ... 대변인도 “상대에 대해 센 말을 해야 주목받고 박수받다 보니 막말도 서슴지 않고, 해서는 안 되는 말도 의미를 모르고 내뱉는 지경에까지 이른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3월에도 “반민특위(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로 국민이 분열됐다”는 발언을 해 구설에 오른 적이 있다. 당시 논란이 커지자 나 원내대표는 “제가 비판한 것은 '반민특위'가 아니라, 2019년 반문특위”라며 진화에 ... #나경원 #달창 #나경원 자유한국당 #대통령 지지자들 #발언 경위
  • 손혜원, 나경원 사과에 “모르고 쓴 게 더 한심한 일”
    손혜원, 나경원 사과에 “모르고 쓴 게 더 한심한 일” ... 지적했다. [사진 SNS 캡처] 나 원내대표와 손 의원은 이전에도 SNS 등을 통해 설전을 벌였다. 나 원내대표는 지난 3월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전날 반민특위(반민족행위 특별조사위원회) 발언과 관련해 “반민특위 활동이 나쁘다는 게 아니다. 해방 후에 이런 부분이 잘 돼야 했었다”며 손 의원 부친의 사례를 언급했다. 나 원내대표는 “손혜원 의원 ... #손혜원 #나경원 #손혜원 의원 #나경원 자유한국당 #반민특위 활동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시대착오인가, 시대정신인가
    [분수대] 시대착오인가, 시대정신인가 유료 ... 표현이다. 그런데 지금 여야가 서로를 바라보는 생각의 바탕인듯하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지난달 문재인 정부를 향해 “사실과 맞지 않는 시대착오적 역사공정”이라는 비판을 했다. “반민특위로 국민이 분열됐다”고 한 자신의 발언이 비난을 받자 “제가 비판한 것은 '반민특위'가 아니라 2019년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사람을 색출해 전부 친일 수구로 몰아세우는 이 정부의 '반문 ...
  • [중앙시평] “나는 친일파 자식인가 빨갱이 후손인가”
    [중앙시평] “나는 친일파 자식인가 빨갱이 후손인가” 유료 ... 나가다가 58년 돌연 숙청된 뒤 남북에서 잊힌 존재가 됐다. 그런 김원봉을 무덤에서 불러낸 건 문 대통령이다. 4년 전 영화 '암살'을 보고 '항일, 친일, 변절, 친일 세력 득세, 반민특위 실패의 역사가 함께 담겨 있다'고 썼다. 현 정권 들어 보훈처는 “독립유공자 훈장을 달아드리고 싶다”는 대통령의 뜻을 받들어 행동에 나섰다. 1200만 관객이 '암살'을 봤다며 그 흥행을 ...
  • [이하경 칼럼] 아직도 일본이 원수인가
    [이하경 칼럼] 아직도 일본이 원수인가 유료 ... 줄 안다”며 감쌌다. 장도빈 선생도 남달랐다. 일제 치하의 전북·경북 도지사와 학무국장을 지낸 김대우, 안둥 총영사이자 나혜석의 남편이었던 김우영이 친일파 처단의 법정에 섰을 때 반민특위의 자문요청을 받았다. 선생은 “두 사람은 독립운동가를 압박한 적이 없다. 김우영은 남몰래 도와주기까지 했다. 행정 경험을 신생 조국을 위해 쓰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부부 모두 관용과 실리적 안목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