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조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손학규 “안·유 신당은 절대로 없을 것”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손학규 “안·유 신당은 절대로 없을 것” 유료

    ... 실제로 바른미래당 탈당 후 한국당에 복당한 이학재 의원 등 한국당 의원 상당수가 그런 움직임에 찬성 사인을 보내고 있다고 한다. 더구나 최근 조국 사태를 겪으며 범보수 세력이 '반문' '반조국연대'를 기치로 결집해야 한다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 된다고 할 상황이 아니다. 힘을 합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한국당 내 강성 ...
  • 인터넷 떠도는 '투블럭 황교안' 한국당도 예상 못한 삭발 효과

    인터넷 떠도는 '투블럭 황교안' 한국당도 예상 못한 삭발 효과 유료

    ... 새로운 모습”이라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한국당 관계자는 “지지 여부를 떠나 황 대표가 친근한 이미지로 대중에게 다가간다는 점에서 나쁠 게 없다”고 말했다. 다만 삭발한 황 대표가 '반조국' 기치로 향후 정국을 주도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최창렬 용인대 교수는 “제1야당 대표의 삭발이 유례가 없어 과소평가하고 싶진 않다”면서도 “과거 탄핵 문제에 대한 반성이 수반돼야 중도층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김세연 “빠지는 대통령 지지율, 곧장 야당 가진 않는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김세연 “빠지는 대통령 지지율, 곧장 야당 가진 않는다” 유료

    ... 대통령 대선 지지율은 41%였다. 야권 집토끼는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다. 지지층을 결집시킬 보수 통합이 관건이다. 황교안 대표는 어제 '조국 파면 국민연대'를 제안했다. 야권은 일단 '반조국' 구호 아래 뭉치는 모양새다. 향후 조 장관 해임건의안, 국정조사, 특검 등을 추진하면서 보수 야권 공조체제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 지지율이 이런 과정을 거쳐 30% 이상으로 오르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