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박근혜 말도 끊고…최순실, '권력서열 1위'처럼 거침없어
    박근혜 말도 끊고…최순실, '권력서열 1위'처럼 거침없어 ... 수가 없는 거죠] [박근혜/전 대통령 : 그런데 이중국적이라면 얼마나 실망하겠어요] 정호성 전 비서관은 박 전 대통령과 최 씨의 대화를 대부분 받아 치고 있습니다. 최씨는 정 전 비서관에게 받아쓰기를 지시하기도 합니다. [최순실 : 가장 중요한 게 21세기에는, 좀 적어요~ 21세기에는] [정호성 : 예 (타이핑 소리)] 정 전 비서관은 공손하게 대답합니다. [최순실 : 밥 좀 비벼주라 ...
  • '놀라운 토요일' 뉴이스트 JR-민현 출격 "자포자기vs근자감"
    '놀라운 토요일' 뉴이스트 JR-민현 출격 "자포자기vs근자감" ... 마음을 드러냈다. 반면 민현은 “'놀토' 팬으로 자주 보다보니 근자감이 생겼다. 평소 음악 들을 때 가사를 집중해서 듣는 편”이라며 의욕적인 모습으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본격적인 받아쓰기가 시작되자 JR은 물론, 자신감 넘치던 민현 또한 사뭇 긴장된 면모로 웃음을 선사했다. 첫 노래를 들은 뒤 JR이 “이걸 어떻게 적어요”라고 탄식하자 민현도 “하나도 못 들었다. 대신 ...
  • "끝없는 자신감" 라미란X이성경 오늘(27일) '도레미마켓' 출격
    "끝없는 자신감" 라미란X이성경 오늘(27일) '도레미마켓' 출격 ...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라미란은 “10분이면 맞히죠?”라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고, 이성경도 “마이너스 소리까지 듣는다. 청력이 굉장히 좋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실제 본격적인 받아쓰기에 돌입하자 다소 긴장한 이성경과 달리 라미란은 실력을 뽐내는가 하면, 특유의 흥으로 랩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환호성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는 라미란, 이성경의 솔직한 매력도 공개될 ...
  • [취재일기] “지시 따라 했다” 10년차 넘은 판사들 변명
    [취재일기] “지시 따라 했다” 10년차 넘은 판사들 변명 ... 없었나요”라고 되물었다. 정 판사는 잠시 생각하더니 “문건 작성은 지시자가 판단자이고, 작성자라면 단지 문서 작성에만 관여하는 경우가 있다”고 답했다. 결과가 정해진 보고서 작성 지시에 자신은 '받아쓰기'만 했을 뿐이란 취지다. 한 현직 판사는 이런 선배 판사의 증언에 대해 “법원행정처의 심의관으로 일했다면 적어도 10~15년은 판사로 일한 사람들인데, 어떻게 1년차 판사 같은 말씀을 하실까 ... #취재일기 #판사 #현직 판사들 #선배 판사 #후배 판사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재일기] “지시 따라 했다” 10년차 넘은 판사들 변명
    [취재일기] “지시 따라 했다” 10년차 넘은 판사들 변명 유료 ... 없었나요”라고 되물었다. 정 판사는 잠시 생각하더니 “문건 작성은 지시자가 판단자이고, 작성자라면 단지 문서 작성에만 관여하는 경우가 있다”고 답했다. 결과가 정해진 보고서 작성 지시에 자신은 '받아쓰기'만 했을 뿐이란 취지다. 한 현직 판사는 이런 선배 판사의 증언에 대해 “법원행정처의 심의관으로 일했다면 적어도 10~15년은 판사로 일한 사람들인데, 어떻게 1년차 판사 같은 말씀을 하실까 ...
  • [인터뷰]오아린 "대사 이해하면 외우는게 재밌어요"
    [인터뷰]오아린 "대사 이해하면 외우는게 재밌어요" 유료 ... 배우들의 대사도 읽다 보니 재미있었어요. '언니는 살아있다'보다 '황후의 품격'이 더 정확하게 잘 쓴 것 같아 좋았어요." - 실제 공부는 잘하나요. "1학년 때 받아쓰기 시험에서 한 번도 틀린 적 없이, 다 100점을 맞았어요. 독서록이랑 그림 그리기로 최우수상·우수상을 받았어요." - 어떤 과목을 좋아하나요. "국어를 좋아해요. 대본처럼 외우면 되니까요." ...
  • [열려라 공부+] 수준에 맞는 참고서 골라 스스로 끝까지 공부하게
    [열려라 공부+] 수준에 맞는 참고서 골라 스스로 끝까지 공부하게 유료 ... 화장실 가기 등 규칙적인 생활을 힘들어했다. 그러다 보니 집중력이 떨어져 아는 문제도 실수하는 등 학습에도 영향을 미쳤다. 2학년부터는 집중력을 길러주려고 한다. 박 1~2학년 때는 받아쓰기 맞춤법에 집중했고, 3학년부터는 새로 등장하는 과목인 사회·과학 영역에 신경 쓰고 있다. 시작하는 단계부터 개념과 원리·용어를 확실히 잡아줘야 고학년 때 심화 내용도 무리 없이 따라갈 수 없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