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발언 교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사설] 조국 후보자의 품격으로 검찰 개혁 영이 서겠는가

    ... 잣대 이전의 문제”라고 일갈했다. 조 후보자에 대한 국민의 심경을 있는 그대로 대변한 올곧은 발언이다. 조 후보자와 청와대는 그동안 제기된 수많은 비리와 탈법 의혹에 대해 “불법을 저지른 건 ... 회부까지 결정했다. 어제는 조 후보자 가족 소유인 웅동학원에서 아무 직위 없는 조 후보자 동생이 교사 2명에게 1억원씩 받고 채용하는 등 수억원의 뒷돈이 오갔다는 의혹까지 불거졌다. 앞으로 또 ...
  • 국가공무원 계속되는 '친일 망언·역사 왜곡'…징계는 '말뿐'

    국가공무원 계속되는 '친일 망언·역사 왜곡'…징계는 '말뿐'

    [앵커] 이렇게 국가 공무원이 망언이나 마찬가지인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사실 아닙니다. "일본은 어머니의 나라"라는 궤변 뿐만 아니라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역사 왜곡 발언도 ... 징계해야겠죠.] 결국 이씨는 지난 2월, 정직 1개월을 받았습니다. 지난 4월에는 인천의 한 교사가 "독도는 일본 땅이다", "일본이 전기를 공급했는데 우리나라는 배은망덕하게 하고 있다"라는 ...
  • 한의협 "한의사의 리도카인 사용은 합법, 전문의약품 사용 확대 추진"

    한의협 "한의사의 리도카인 사용은 합법, 전문의약품 사용 확대 추진"

    ... 11시부터 회관 5층 대강당에서 '한의사 리도카인(전문의약품) 사용 관련 긴급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는 13일 서울 강서구 협회 회관에서 '한의사 리도카인 ... 전문의약품인 리도카인(국소마취제)을 한의사에게 판매한 혐의 등으로 제약회사를 '의료법 위반교사' 및 '의료법 위반 방조'로 고발했다”라며 “수원지방검찰청은 지난 8일 이에 대해 불기소 결정을 ...
  • '위안부 논란' 입 연 이영훈 "상처 된다고 생각 안 해"

    '위안부 논란' 입 연 이영훈 "상처 된다고 생각 안 해"

    ... 교수 뿐 아니라 책을 공동으로 집필한 공동저자들도 책 출간 후 가진 북콘서트 등에서 관련 발언을 지속적으로 언급했습니다. 그 주장도 반복했고요. 관련 내용 듣고서 이야기 이어가겠습니다. ... 종족주의' 북콘서트 현장의 목소리였습니다. 공동저자 중 한 명인 주익종 이승만학당 교사는 강제징용 판결을 대법원의 '초대형 사고'라면서 논의의 대상도 아니라고 주장하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탐사하다]여경 무용론? 홍대 '불금'은 강 순경이 지킨다

    [탐사하다]여경 무용론? 홍대 '불금'은 강 순경이 지킨다 유료

    ... 공무집행방해죄로 여성을 체포했다. 강 순경은 “여경의 입장에선 신체적 충돌 외에도 외모 비하 발언이나 성희롱 발언 등을 견뎌야 한다”며 “하지만 남경들은 더 폭력적인 상황에서도 묵묵히 고생한다. ... 분홍색 앞치마가 익숙해 보이는 선생님이 반갑게 아이들을 맞는다. 부산 민들레유치원의 유일한 남교사 정원근(31) 씨다. 정씨에겐 열 살 어린 늦둥이 동생이 있었다. 동생을 돌보는 일이 즐거웠던 ...
  • [사설] '교육의 미래' 사라진 두 교육감의 위험한 독주 유료

    ... 공부하는 곳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교육의 본질을 벗어난, 달콤하지만 무책임한 선동적인 발언이다. 김 교육감 역시 상산고 학부모 3명으로부터 직권남용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고발당하면서도 ... 누구를 위한 자사고 폐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지금까지 우리 교육은 수혜자인 학생보다 교사의 일자리나 정치 논리가 더 앞서면서 교육 경쟁력은 후퇴하고 학생이 짊어지는 고통은 늘어나는 ...
  • [사설] '교육의 미래' 사라진 두 교육감의 위험한 독주 유료

    ... 공부하는 곳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교육의 본질을 벗어난, 달콤하지만 무책임한 선동적인 발언이다. 김 교육감 역시 상산고 학부모 3명으로부터 직권남용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고발당하면서도 ... 누구를 위한 자사고 폐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지금까지 우리 교육은 수혜자인 학생보다 교사의 일자리나 정치 논리가 더 앞서면서 교육 경쟁력은 후퇴하고 학생이 짊어지는 고통은 늘어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