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방사성 오염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도쿄올림픽 성화 루트 '방사능 기준치 25배', 야구장 주변은…

    도쿄올림픽 성화 루트 '방사능 기준치 25배', 야구장 주변은…

    ... 사치히코/후쿠시마 공동진료소 원장 : 산이나 강까지 제염된 건 아니거든요. 사실 그런 곳에 (방사성 물질이) 많이 남아 있어요. 분진이나 모래랑 딱 붙어서 날아오면 또 피폭당하는 거거든요.] ... : 이정회·정수임) (인턴기자 : 권진영 / 작가 : 유승민) JTBC 핫클릭 후쿠시마 오염수 논란…외신도 '도쿄올림픽' 방사능 우려 인터넷에 퍼진 '한·일 갈등' 말·말·말…팩트체크 ...
  • 일본 원자력규제위원장, 또 '방사성 오염수 방류' 의지

    일본 원자력규제위원장, 또 '방사성 오염수 방류' 의지

    [앵커]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원전에는 지금 이 순간에도 방사성 오염수가 쌓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쌓인 것만 100만톤이 넘는데, 일본 정부는 이것을 바다에 버리는 ... 원자력규제위원장이 시간이 얼마 없다며 또다시 해양 방출을 강조했습니다. 지난 21일 기자간담회에서 오염수 처리에 대한 견해는 명확하며, 이것에 대한 생각은 변할 수 없다고 말한 것입니다. 후케타 위원장은 ...
  • 후쿠시마 오염토에 몸 비비는 소…오염토 섞어 농사 실험도

    후쿠시마 오염토에 몸 비비는 소…오염토 섞어 농사 실험도

    ... 가보니…재난, 현재 진행형 [앵커] 원전 폭발사고가 일어난 지 8년이 됐지요. 그동안에 일본 정부는 방사성 물질을 씻어내는 제염과 복구 작업을 통해서 후쿠시마 상당 지역이 정상으로 돌아왔다고 주장하고 ... 기르려 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정수임·홍빛누리) JTBC 핫클릭 후쿠시마 오염수 논란…외신도 '도쿄올림픽' 방사능 우려 인터넷에 퍼진 '한·일 갈등' 말·말·말…팩트체크 ...
  • [이코노미스트] "일본의 현실성 없는 대책에 원전 사태 더 악화"

    [이코노미스트] "일본의 현실성 없는 대책에 원전 사태 더 악화"

    콘크리트로 막힌 체르노빌처럼 보이지 않길 원해... “40년 안에 방사성 물질 제거 계획 불가능” 사진:이원근 객원기자 “일본은 불가능한 일을 가능하다고 말하며 문제를 악화시키고 있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수석 원자력 전문가 숀 버니는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성 오염수 문제는 일본이 핵 기술의 패배를 인정하려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외교부, 일본 공사 불러 “후쿠시마 원전수 어떻게 할건가”

    외교부, 일본 공사 불러 “후쿠시마 원전수 어떻게 할건가” 유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과 관련해 19일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 일본대사관 공사(오른쪽)가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정부는 오염수 처리계획에 대한 공식 답변을 요청했다. 임현동 ... 질문 5개가 포함됐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지난 7일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전의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t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이라고 주장했다. 정부는 또 구술서에서 “우리 ...
  • 미생물 이용한 방사성 물질 처리 장치 '세종대왕상'

    미생물 이용한 방사성 물질 처리 장치 '세종대왕상' 유료

    ... 등 5개 부문에서 7건이 뽑혔다. 대상인 세종대왕상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이승엽 책임연구원 등이 발명한 '세슘 이온의 생광물학적 제거 방법 및 장치'가 선정됐다. 이 발명은 방사능 오염수와 원전 해체시 배출되는 방사성 세슘을 자연 미생물을 이용해 저렴하고 쉽게 분리·처리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다. 일반적으로 화학적 침전이 불가능하다고 알려진 세슘을 단단한 크리스털 결정체로 ...
  • 미생물 이용한 방사성 물질 처리 장치 '세종대왕상'

    미생물 이용한 방사성 물질 처리 장치 '세종대왕상' 유료

    ... 등 5개 부문에서 7건이 뽑혔다. 대상인 세종대왕상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이승엽 책임연구원 등이 발명한 '세슘 이온의 생광물학적 제거 방법 및 장치'가 선정됐다. 이 발명은 방사능 오염수와 원전 해체시 배출되는 방사성 세슘을 자연 미생물을 이용해 저렴하고 쉽게 분리·처리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다. 일반적으로 화학적 침전이 불가능하다고 알려진 세슘을 단단한 크리스털 결정체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