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개·망·신 법'에 갇혀 버린 데이터 경제 구호
    [이현상 논설위원이 간다] '개·망·신 '에 갇혀 버린 데이터 경제 구호 유료 ... 관계자는 “여야 의원들이 개정 취지에는 대체로 공감했지만, 쟁점이 많은 만큼 좀 더 시간을 갖고 논의하자는 분위기였다”고 전했다. 빅데이터? 개망신? 국회에 계류된 개인정보 관련 은 세 ... 손봐야 하지만 많은 난관이 기다리고 있다. 개인정보보호법이 행안위 문턱을 넘더라도 나머지 두 의 소관 상임위인 정무위와 과학기술방송통신위 논의가 남아 있다. 국회 안팎에서는 상반기를 안 ...
  • IT 갈라파고스 된 이유…개인정보 3 처리 보면 안다 유료 ... 가명화된 개인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규제의 빗장을 풀어 달라고 계속 주문해 왔다. 개인정보 3 개정안이 통과되면 한 예로 통신사 고객 정보를 가명화해 통신비 납부 내역 등의 정보를 바탕으로 ... 발목을 잡았다. 우여곡절 끝에 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인 인재근(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개인정보보호 개정안을 발의했지만 해당 안은 상임위에서 논의조차 되지 못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 ...
  • “문 정부, 지상파 중간광고 허용…정권 편향 방송에 정치적 보은” 유료 ... 중간광고를 허용하기로 하면서 우려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12일 방통위는 전체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방송법 시행령 개정 추진을 의결했다. 당장 정치권에서 비판이 이어졌다. 13일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지상파의 중간광고를 막고 KBS 수신료를 전기료와 분리 징수하는 내용의 방송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강 의원은 기자회견을 통해 “공영방송과 지상파의 편향성, 방만 경영이 심각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