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청권 추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재용 선고 방청 추첨 '15 대 1'… 역대 최대 경쟁률

    이재용 선고 방청 추첨 '15 대 1'… 역대 최대 경쟁률 유료

    [사진제공=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1심 선고 공판 방청권 경쟁률이 역대 최대인 15.1 대 1을 기록했다. 22일 서울중앙지법이 진행한 이 부회장의 선고기일 방청권 추첨에는 배정된 좌석 30석을 놓고 454명이 몰렸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첫 재판 경쟁률인 7.7 대 1을 2배 가까이 웃돌았다. 국정농단 주요 사건 재판 가운데 최고 경쟁률이다. ...
  • 박 전 대통령 첫 재판 보고싶다 … 525명 몰려 방청권 경쟁률 4대1

    박 전 대통령 첫 재판 보고싶다 … 525명 몰려 방청권 경쟁률 4대1 유료

    오는 23일과 25일 열리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1·2차 공판 방청권 추첨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회생법원에서 열렸다. 이틀간 총 136석(하루 68석)의 방청권이 이날 추첨으로 배부됐다. [임현동 기자] 19일 오전 10시 서울 서초구 서울회생법원 1호 법정 앞에는 시민 150여 명이 줄지어 서 있었다. 23일과 25일 열리는 박 전 대통령의 1·2차 ...
  • “난 죄 없다” 최순실의 돌변

    “난 죄 없다” 최순실의 돌변 유료

    ... 채택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이 PC가 최씨의 소유라고 결론 내렸고, 정 전 비서관 재판의 증거로 채택돼 있다. 이 변호사는 정 전 비서관 휴대전화 녹음파일과 안 전 수석 업무용 수첩도 조작 여부를 확인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추첨을 통해 방청권을 얻은 일반 시민 80명이 재판을 지켜봤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