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전쟁과 평화의 문제에선 당리당략보다 국익이 우선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전쟁과 평화의 문제에선 당리당략보다 국익이 우선 유료 ... 이익을 먼저 생각하는 대국적 안목과 진정한 애국심, 용기없이 갈등의 해소는 어렵다. 정치적 유불리와 당리당략에 따라 현실을 과장 또는 축소하거나 왜곡하는 정치인들이 득세하고, 언론이 이를 부추기는 한 남남 갈등은 해소될 수 없다. 국론을 결집하기보다 분열을 조장하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커질수록 한반도 평화의 꿈은 더욱 요원해질 뿐이다. 배명복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주류 정당이 극단적 선동가와 손잡을 때 민주주의 무너져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주류 정당이 극단적 선동가와 손잡을 때 민주주의 무너져 유료 ... 당파 싸움의 나락으로 떨어지고, 민주주의는 무너진다는 것이다. 버락 오바마가 미국 대통령이 됐을 때 공화당 인사들은 민주당을 정당한 경쟁자로 받아들이지 않고,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승리하기 위해 이 두 가지 규범을 저버렸다. 그 결과로 탄생한 것이 트럼프 정부다. 한국의 민주주의를 걱정하게 되는 또 하나의 이유다. 배명복 중앙일보 대기자·칼럼니스트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이대로는 못 살겠다”…생활고 허덕이는 민초들의 반란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이대로는 못 살겠다”…생활고 허덕이는 민초들의 반란 유료 ... 포퓰리즘의 광풍에 휘말릴 가능성이 크다. 프랑스와 함께 유럽 민주주의의 양대 보루인 독일도 흔들리고 있다. 극우 정치세력이 갈수록 힘을 얻고 있는 반면 임기 말을 앞둔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점점 힘을 잃고 있다. 마크롱의 실패는 단순히 프랑스만의 문제가 아니다. 포퓰리즘에 흔들리는 유럽의 문제이고, 위기에 처한 세계 민주주의의 문제다. 배명복 중앙일보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