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홍문종 "신공화당 창당" 선언…황교안 "분열 안 돼"
    홍문종 "신공화당 창당" 선언…황교안 "분열 안 돼" ... 당선되겠다'고 저한테 하도 애걸복걸해서 간곡히 부탁 말씀드렸어요. (박 전) 대통령이 자기를 당선시켜줌에도 불구하고 탄핵을 한 정신 빠진 의사 선생님입니다. 여러분.] 반면 "난 배신 안했다. 나는 목숨까지 걸려고 했다"며 이렇게 과거지사를 살짝 공개합니다. [홍문종/자유한국당 의원 (지난 15일/화면출처 : 유튜브 '대한애국당TV') :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
  • 전환점 맞은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가족愛 따뜻한 감동 선사"
    전환점 맞은 '바람이 분다' 감우성X김하늘 "가족愛 따뜻한 감동 선사" ... 감우성이 도훈의 상황에 집중했다면 김하늘은 수진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김하늘은 "생각만 해도 눈물이 난다. 단편적으로 보면 이기적인 선택이다. (알츠하이머를) 알게 됐을 때 남편에 대한 배신감, 자신에 대한 후회로 힘들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래서일까, 아이를 원한 수진의 심정에도 공감했다. "요즘은 달라졌지만, 예전에는 사랑의 결실이 아이였다. 나와 내가 사랑하는 사람을 ...
  • '엑스칼리버' 카이 "첫 프리뷰 공연 얼굴 상처, 안전 신경 쓰겠다"
    '엑스칼리버' 카이 "첫 프리뷰 공연 얼굴 상처, 안전 신경 쓰겠다" ... 높이는 모든 과정을 함께한 카이는 누구보다 엑스칼리버와 함께할 운명의 아더를 깊이 있게 이해하고 표현했으며 그 진가는 작품 곳곳에서 발휘된다. 특히 아더가 아버지를 잃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배신 당한 후, 색슨 족과의 전쟁을 앞두고 결연하게 부르는 넘버 '왕이 된다는 것'과 전쟁에서 승리를 얻고 왕좌를 지켰지만 그의 곁에 남은 것은 '엑스칼리버' 뿐인 것을 보여주며 엑스칼리버를 다시 ...
  • 한선교 사무총장직 돌연 사퇴···"황교안에 '팽당했다' 배신감 클 것"
    한선교 사무총장직 돌연 사퇴···"황교안에 '팽당했다' 배신감 클 것" ... 누적된 한 총장의 불만이 결국 자진사퇴로 표출됐다는 것이다. 또 다른 한국당 관계자는 "황 대표 입장에선 실무 진행에서 한 총장이 외려 걸림돌이라고 여겼겠지만, 한 총장은 '팽(烹) 당했다'는 배신감이 컸을 것"이라고 전했다. 홍문종 의원 탈당과 '친박신당' 창당 등 어수선한 당 내외 상황과 맞물려 한 총장의 사퇴 역시 황 대표로선 악재라는 평가다. 황 대표는 "지금 당이 어려운 상황인 ... #파워게임 #한선교 사무총장직 #전격 사퇴 #황교안 #당뇨병 #막말 논란 #불화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명분없는 전쟁" 조선에 투항한 '사야카', 일본서도 기린다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명분없는 전쟁" 조선에 투항한 '사야카', 일본서도 기린다 유료 ... 받아들이지 않거나 부정적으로 인식해왔다. 그러다가 사야카에 대한 대중적인 관심을 불러일으킨 것은 1971년 국민작가로 불리는 시바 료타로(司馬遼太?)가 쓴 기행문에서 사야카를 다루면서다. '배신자' 프레임에서 '대의 없는 전쟁에 맞선 평화주의자'로 사야카를 재해석하기 시작한 것도 이 이후다. 와카야마(和歌山)현 기슈도쇼구(紀州東照宮) 경내에 세워진 사야카 기념 비석. 비석이 세워졌을 ...
  • [김진국이 만난 사람] 이부영 "부처 국·과장까지 청와대만 쳐다보게 하면 반드시 실패"
    [김진국이 만난 사람] 이부영 "부처 국·과장까지 청와대만 쳐다보게 하면 반드시 실패" 유료 ... 의원도 가세했어요. 결과적으로는 그걸 한 자도 고치지 못하고 우리는 국가보안법을 폐지하려는 종북당, 친북당이 돼버리고, 당은 두 쪽 나버렸죠. 그 사람들은 아무 책임을 안 지고, 나를 배신자로 몰았어요. 어떻게 모든 걸 한 번에 다 얻느냐고요. 과도한 이념 지향적인 난폭성을 그냥 가지고 있으면, 남북관계를 옳게 가지고 갈 수 없어요.” 젊은 사람들이 존경하고, 이야기를 ...
  • [선데이 칼럼] 정치와 종교와 선거
    [선데이 칼럼] 정치와 종교와 선거 유료 ... '신앙이 중요한가. 권력이 중요한가'라는 문제를 두고 진정한 크리스천이건 불교도건 무슬림이건 권력보다 신앙을 선택하는 게 옳은 길일 수도 있다. 어차피 짧은 인생이다. 부처·예수를 '배신'하고 이미 충분히 많이 누린 부귀영화를 더 많이 누릴 것인가 아니면 장렬히 산화(散花)할 것인가. 모든 문제는 정치화(政治化·politicization)할 수 있다. 대통령이건 대선 후보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