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수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승기, 팬미팅 준비 중 훈훈 셀카 공개

    이승기, 팬미팅 준비 중 훈훈 셀카 공개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훈훈한 비주얼을 뽐냈다. 이승기는 12일 자신의 SNS에 "준비 중 #philippines"이라는 문구와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승기는 ... 개최한다. 한편, 이승기는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서 차달건 역을 맡아 수지와 호흡을 맞추고 있다. 오는 11월 공개되는 넷플릭스 예능 '범인은 바로 너! 시즌2'에도 ...
  • '배가본드' 수지, 첩보액션+멜로+정치스릴러 '장르 총집합'

    '배가본드' 수지, 첩보액션+멜로+정치스릴러 '장르 총집합'

    배우 수지가 '배가본드'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 매주 금토 방영중인 SBS '배가본드'는 회를 거듭할수록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탄탄한 스토리를 풀어내고 있다. 수지는 극 중에서 국정원 소속 블랙요원 고해리 역을 맡아 매주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평소에는 밝은 미소와 실수를 연발하는 엉뚱함으로 웃음을 유발한다면, 테러 사건의 배후를 쫓는 과정에서는 뛰어난 ...
  • 이승기, '배가본드' 식구들과 본방사수 인증샷 "함께 보면 배가되는 재미"

    이승기, '배가본드' 식구들과 본방사수 인증샷 "함께 보면 배가되는 재미"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배가본드' 출연진들과의 단체샷을 공개했다. 이승기는 11일 자신의 SNS에 "함께 보면 재미가 배가되는 배가본드. #라임보소 #죄송합니다 #용의자는 #자체모자이크"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엔 식사 자리에 모인 신승환, 수지, 신성록, 장혁진, 박아인, 이승기의 모습이 담겨 있다. SBS '배가본드' 본방사수를 ...
  • 이정재·신민아·박항서·고진영…'스타' 뜬다

    이정재·신민아·박항서·고진영…'스타' 뜬다

    JTBC 화제의 드라마 'SKY 캐슬'에 출연했던 배우 오나라는 드레스·핸드백·피규어, 이태란은 대본집·모자·안경을 기증했다. SKY캐슬 제작진에서는 촬영 소품이었던 어머니가 아이를 ... 체질' 출연진은 물론 곧 방영예정인 '초콜릿'의 하지원도 양초 세트를 보내왔다. 정우성·김남주·수지·공유·최우식·김고은·김보성도 나눔에 동참했다. 스포츠계의 참여도 이어졌다. 박항서 베트남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재·신민아·박항서·고진영…'스타' 뜬다

    이정재·신민아·박항서·고진영…'스타' 뜬다 유료

    JTBC 화제의 드라마 'SKY 캐슬'에 출연했던 배우 오나라는 드레스·핸드백·피규어, 이태란은 대본집·모자·안경을 기증했다. SKY캐슬 제작진에서는 촬영 소품이었던 어머니가 아이를 ... 체질' 출연진은 물론 곧 방영예정인 '초콜릿'의 하지원도 양초 세트를 보내왔다. 정우성·김남주·수지·공유·최우식·김고은·김보성도 나눔에 동참했다. 스포츠계의 참여도 이어졌다. 박항서 베트남 ...
  • [단독] "스크린 첫만남" 박보검 '원더랜드' 러브콜, 수지와 커플호흡

    [단독] "스크린 첫만남" 박보검 '원더랜드' 러브콜, 수지와 커플호흡 유료

    '첫사랑 분위기' 가득한 청춘 스타들의 만남이다. 박보검(26)이 수지(25)와 스크린 호흡을 맞출 전망이다. 복수의 영화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보검은 최근 영화 &... 야심차게 준비 중인 복귀작인데다가, 신선한 스토리와 캐릭터라는 소문이 파다하다. 이미 캐스팅 된 배우들이 있고, 탐내고 있는 배우들도 상당한 작품이라 남은 캐스팅도 수월하게 진행되지 않을까 싶다"는 ...
  • [포토]수지, 새침한 소녀처럼

    [포토]수지, 새침한 소녀처럼 유료

    가수 겸 배우 수지가 23일 오전 파리에서 열리는 디올 컬랙션에 참석 하기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박찬우 기자 prk.chanwoo@jtbc.co.kr 2019.0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