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배우 김혜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취중토크①] 이정은 "김혜자 축하위해 참석한 백상, 수상 얼떨떨"

    [취중토크①] 이정은 "김혜자 축하위해 참석한 백상, 수상 얼떨떨"

    ... "언니!"라는 친근한 호칭을 절로 터지게 만든다. '호감'을 주고 받을 줄 아는 배우. 꽃길을 넘어 비단길이 깔린 이정은(49)의 앞날엔 그래서 응원만 가득하다. 이정은과 한 ... 경탄했어요. 멱살 한번 잡은 인연이 이렇게 이어져 호흡을 맞추게 되다니. 다시 호흡 맞추고 싶은 배우는 무조건 멱살을 잡아야겠다는 생각도 들더라고요.(웃음)" -함께했던 김혜자 씨는 '마더'에 ...
  • [취중토크③] 이정은 "연애 끊은지 오래, 죄다 친구·동생 같네요"

    [취중토크③] 이정은 "연애 끊은지 오래, 죄다 친구·동생 같네요"

    ... "언니!"라는 친근한 호칭을 절로 터지게 만든다. '호감'을 주고 받을 줄 아는 배우. 꽃길을 넘어 비단길이 깔린 이정은(49)의 앞날엔 그래서 응원만 가득하다. 이정은과 한 ... 경쟁이 치열했던 제55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조연상이다. 호명된 순간을 회상한 이정은은 "김혜자 선생님 수상만 내심 바라면서 참석한 자리였거든요. 전 생각도 안 했죠. 이름이 불렸는데 어안이 ...
  • [취중토크②] 이정은 "세계 1등 연기? 마냥 부족하고 부끄러워요"

    [취중토크②] 이정은 "세계 1등 연기? 마냥 부족하고 부끄러워요"

    ... "언니!"라는 친근한 호칭을 절로 터지게 만든다. '호감'을 주고 받을 줄 아는 배우. 꽃길을 넘어 비단길이 깔린 이정은(49)의 앞날엔 그래서 응원만 가득하다. 이정은과 한 ... 경쟁이 치열했던 제55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조연상이다. 호명된 순간을 회상한 이정은은 "김혜자 선생님 수상만 내심 바라면서 참석한 자리였거든요. 전 생각도 안 했죠. 이름이 불렸는데 어안이 ...
  • 몸이 기억하는 감각을 깨우자, '북클럽' 그녀처럼

    몸이 기억하는 감각을 깨우자, '북클럽' 그녀처럼

    ... 수 있겠다 싶다. [사진 unsplash] 생각했던 것보다 잘 맞았다. “그래도 이전에 배우셨던 게 있어서 금방 자세가 나오네요.” 티칭해 주던 프로가 진도를 빨리 나갈 수 있겠다고 말한다. ...ng.co.kr 관련기사 글로리아와 아녜스, 이별을 전하는 두 장면 하나씩 버리고 덜어내고… 남자의 갱년기 탈출법 "오늘을 사세요. 눈 부시게" 가슴을 때린 김혜자의 이 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중토크①] 이정은 "김혜자 축하위해 참석한 백상, 수상 얼떨떨"

    [취중토크①] 이정은 "김혜자 축하위해 참석한 백상, 수상 얼떨떨" 유료

    ... "언니!"라는 친근한 호칭을 절로 터지게 만든다. '호감'을 주고 받을 줄 아는 배우. 꽃길을 넘어 비단길이 깔린 이정은(49)의 앞날엔 그래서 응원만 가득하다. 이정은과 한 ... 경탄했어요. 멱살 한번 잡은 인연이 이렇게 이어져 호흡을 맞추게 되다니. 다시 호흡 맞추고 싶은 배우는 무조건 멱살을 잡아야겠다는 생각도 들더라고요.(웃음)" -함께했던 김혜자 씨는 '마더'에 ...
  • [취중토크③] 이정은 "연애 끊은지 오래, 죄다 친구·동생 같네요"

    [취중토크③] 이정은 "연애 끊은지 오래, 죄다 친구·동생 같네요" 유료

    ... "언니!"라는 친근한 호칭을 절로 터지게 만든다. '호감'을 주고 받을 줄 아는 배우. 꽃길을 넘어 비단길이 깔린 이정은(49)의 앞날엔 그래서 응원만 가득하다. 이정은과 한 ... 경쟁이 치열했던 제55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조연상이다. 호명된 순간을 회상한 이정은은 "김혜자 선생님 수상만 내심 바라면서 참석한 자리였거든요. 전 생각도 안 했죠. 이름이 불렸는데 어안이 ...
  • [취중토크②] 이정은 "세계 1등 연기? 마냥 부족하고 부끄러워요"

    [취중토크②] 이정은 "세계 1등 연기? 마냥 부족하고 부끄러워요" 유료

    ... "언니!"라는 친근한 호칭을 절로 터지게 만든다. '호감'을 주고 받을 줄 아는 배우. 꽃길을 넘어 비단길이 깔린 이정은(49)의 앞날엔 그래서 응원만 가득하다. 이정은과 한 ... 경쟁이 치열했던 제55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여자조연상이다. 호명된 순간을 회상한 이정은은 "김혜자 선생님 수상만 내심 바라면서 참석한 자리였거든요. 전 생각도 안 했죠. 이름이 불렸는데 어안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