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기완 선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민청학련 재판·수사기록 40년만에 세상에 나온다

    민청학련 재판·수사기록 40년만에 세상에 나온다

    ... 수 있는 중요자료로 평가받고 있다고 국가기록원은 설명했다. 특히 주요인물에 대해서는 민청학련 사건 이외에 1967년 대통령선거법 위반 사건 등 관련 기록도 함께 포함돼 있다. 장준하·백기완 선생 관련 기록은 총 6권 4000여 페이지, 지학순 신부, 윤보선 전 대통령, 박형규 목사 관련 기록도 각각 2000여 페이지에 이른다. 이 밖에도 제정구 전 국회의원 등 다양한 인물들의 ...
  • 41일 단식했던 87세 설조스님 "종단 적폐 청산은 내 숙명"

    41일 단식했던 87세 설조스님 "종단 적폐 청산은 내 숙명"

    ... 몸에 무리가 없을지 주변의 걱정이 많다. 건강 질문에 스님은 가볍게 고개를 끄덕이며 "의사 선생님 말대로 음식을 조심하고 과식하지 않고 있다"며 "지난 1일에도 검진을 했는데 특별한 병 없이 ... 후 평생을 정진하며 살아온 노스님은 자신의 지난날을 "비겁했다"고 평가했다. "통일운동가인 백기완 선생을 만난 적이 있어요. 그분은 독재 시절 온갖 고초를 겪으며 형무소에서 힘들었다지요. 그러나 ...
  • [종합]이종걸, '고교 동창' 노회찬 사망에 "타인에는 너그러워" 비통

    [종합]이종걸, '고교 동창' 노회찬 사망에 "타인에는 너그러워" 비통

    ...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며 애통함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까까머리 고등학생 시절에 서울 화동의 경기고등학교 교정에서 그를 처음 만났다"며 "우리는 '창작과 비평'도 읽고 함석헌·백기완 선생의 강연도 다녔다. 퇴학 조치를 불사하고 유인물도 돌리고 데모도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어느덧 육십이 되는 동안 나와 그는 민주화 운동을 했던 대학생으로, 양심수와 변호사로, 도망자와 ...
  • 이종걸, '고교 동창' 노회찬 사망 소식에 "있을 수 없는 일 일어나"

    이종걸, '고교 동창' 노회찬 사망 소식에 "있을 수 없는 일 일어나"

    ... 동반자 같았던 친구의 비보를 접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까까머리 고등학생 시절에 서울 화동의 경기고등학교 교정에서 그를 처음 만났다"며 "우리는 '창작과 비평'도 읽고 함석헌·백기완 선생의 강연도 다녔다. 퇴학 조치를 불사하고 유인물도 돌리고 데모도 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어느덧 육십이 되는 동안 나와 그는 민주화 운동을 했던 대학생으로, 양심수와 변호사로, 도망자와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리말 바루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부쳐 유료

    ... 성·이름 뒤에서 대상을 높여 이르는 의존명사나 '총장님'처럼 명사 뒤에 붙어 높임의 의미를 더하는 접사로 사용된다. 1981년 만들어진 이 노래 악보엔 '님을 위한 행진곡'이라고 돼 있다. 백기완 선생의 시 '묏비나리' 일부를 차용해 소설가 황석영이 가사를 짓고 전남대생이었던 김종률 씨가 곡을 붙였다. 작곡자는 인터뷰에서 원제목대로 '님을 위한 행진곡'으로 불리기를 바란다며 시적 ...
  • [우리말 바루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에 부쳐 유료

    ... 성·이름 뒤에서 대상을 높여 이르는 의존명사나 '총장님'처럼 명사 뒤에 붙어 높임의 의미를 더하는 접사로 사용된다. 1981년 만들어진 이 노래 악보엔 '님을 위한 행진곡'이라고 돼 있다. 백기완 선생의 시 '묏비나리' 일부를 차용해 소설가 황석영이 가사를 짓고 전남대생이었던 김종률 씨가 곡을 붙였다. 작곡자는 인터뷰에서 원제목대로 '님을 위한 행진곡'으로 불리기를 바란다며 시적 ...
  • '두 어른' 전시회 여는 백기완·문정현 “비정규직 쉼터에 벽돌 몇 장 보태고 싶어”

    '두 어른' 전시회 여는 백기완·문정현 “비정규직 쉼터에 벽돌 몇 장 보태고 싶어” 유료

    글씨는 백기완 선생(왼쪽), 새김판은 문정현 신부가 한 공동작품 '산 자여 따르라'를 선보이는 두 어른. 민주화 운동 전선의 백전노장으로 꼽히는 사회운동가 백기완(84) 선생과 문정현(78) ... 17일까지 서울 통의동 '류가헌'(02-720-2010)에서 열리는 '두 어른'전이다. 백 선생은 붓글씨 30여 점, 문 신부는 새김판(서각) 70여 점을 선보인다. “우리는 예술가가 아니다”라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