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독방 수행, 종일 휴식…절에서 노는 여러 방법들
    독방 수행, 종일 휴식…절에서 노는 여러 방법들 유료 템플스테이가 부쩍 인기다. 지난해에만 51만 명 이상이 1박2일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휴식형부터 음식·무예 체험까지, 템플스테이 프로그램도 다양해졌다. 사진은 전남 장성 백양사 템플스테이를 체험 중인 학생들. [사진 한국불교문화사업단] 세상이 번잡해져 번뇌가 깊어진 걸까. 사찰에서 먹고 자며 수행하는 템플스테이 참가자가 급증하고 있다. 2018년 1박 2일 ...
  • 편백숲에 누울까 비자림에 앉을까… 초록의 유혹
    편백숲에 누울까 비자림에 앉을까… 초록의 유혹 유료 ... 게 편안하다. 그래서 상록수 우거진 숲으로 들어갔다. 전남 장성 축령산의 편백숲은 초록의 봄빛이 짙고 고왔다. 편백과 삼나무가 터널을 이룬 오솔길에 아침 해가 순하게 내려앉았다. 백양사 뒤편의 비자나무 숲은 고요했다. 거대한 나무 아래에 앉으니 일상의 고단함이 가실 듯했다. 산중 암자에서 봄 때깔처럼 고운 절밥 한 그릇 얻어먹고 왔다. ━ 초록에 포위당하다 ? 축령산 ...
  • 편백숲에 누울까 비자림에 앉을까… 초록의 유혹
    편백숲에 누울까 비자림에 앉을까… 초록의 유혹 유료 ... 게 편안하다. 그래서 상록수 우거진 숲으로 들어갔다. 전남 장성 축령산의 편백숲은 초록의 봄빛이 짙고 고왔다. 편백과 삼나무가 터널을 이룬 오솔길에 아침 해가 순하게 내려앉았다. 백양사 뒤편의 비자나무 숲은 고요했다. 거대한 나무 아래에 앉으니 일상의 고단함이 가실 듯했다. 산중 암자에서 봄 때깔처럼 고운 절밥 한 그릇 얻어먹고 왔다. ━ 초록에 포위당하다 ? 축령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