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영구의 전성시대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영구의 전성시대 유료

    ... 바로 24다. 얼핏 보면 당연해 보이는 수 같지만 여기에선 '참고도' 백1로 중앙을 밀어가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었다. 이하 백9까지 백이 유장한 흐름이었다. 하지만 실전은 24가 놓이자마자,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 '릴라제로'는 백의 승률이 약 10% 정도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한 수의 가치가 이렇게나 중대하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영구의 전성시대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영구의 전성시대 유료

    ... 바로 24다. 얼핏 보면 당연해 보이는 수 같지만 여기에선 '참고도' 백1로 중앙을 밀어가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었다. 이하 백9까지 백이 유장한 흐름이었다. 하지만 실전은 24가 놓이자마자,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 '릴라제로'는 백의 승률이 약 10% 정도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한 수의 가치가 이렇게나 중대하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기회를 잡은 서봉수

    [2019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기회를 잡은 서봉수 유료

    ... (223~243)=치열했던 패싸움은 절박한 서봉수 9단의 승리로 끝났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마음을 완전히 놓을 수는 없다. 패싸움은 이겼지만, 그 대가로 좌상귀를 희생했다. 바둑은 여전히 백의 우세. 하지만 희망적인 것은 흑백 실리 차이가 점점 좁혀지고 있다. 이제는 박빙의 승부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기보 하지만 초반부터 승기를 잡았던 궈신이 5단은 여전히 형세를 낙관하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