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세금 먹는 하마의 배당잔치
    [노트북을 열며] 세금 먹는 하마의 배당잔치 유료 염태정 내셔널팀장 몇 년 전 미국 연수 중 살았던 노스캐롤라이나주 채플힐은 시내버스가 무료였다. 정류장에 붙어 있는 도착 시간표는 정확해 2~3분 전에 나가 있으면 됐다. 버스는 당연히 ... 주민이 무료로 이용하는 버스가 국내에도 있다. 전남 신안군이다. 2007년부터 관내 14개 버스 회사를 단계적으로 인수해 2013년 군 전체로 확대했다. 완전 공영제다. 요금은 1000원. ...
  • 세금 들어가는 버스 준공영제…작년 오너들에게 222억 배당
    세금 들어가는 버스 준공영제…작년 오너들에게 222억 배당 유료 ... 점을 고려하면 소수의 오너 가족에게 배당금이 돌아갔다는 뜻이다. 준공영제에 따라 서울시는 버스회사의 적자를 보전해 평균 이익률 3.6%를 보장한다. 1.8%는 기본으로 맞춰주고, 안전·서비스 ... 경우)으로 묶여 있다. 서울시가 배당금으로 이들의 처우 개선을 유도한다”고 말했다. 그는 “버스 환승할인 때문에 연 1800억원의 손해가 생긴다. 지하철처럼 거리에 따라 요금을 받게 해주면 ...
  • [사설] 냉면 1만 4000원 시대…치솟는 서민 물가 유료 ... 돼지고기(9.4%)와 양파(20%)·감자(12.1%) 등 식자재값이 크게 올라 체감상으론 외식할 때보다 장 볼 때 더 주머니 사정이 팍팍하다고 느껴지기 때문이다. 게다가 경기도는 서울에 이어 택시 기본요금을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이미 올린 데다 곧 버스요금까지 인상 예정이라 서민들의 체감물가는 고공 행진을 멈출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이처럼 물가가 올라 민생 고통이 가중되고 있는데도 ...